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동연 부총리, 경제계 만난다…'패싱 논란' 전경련도 포함

최종수정 2018.06.20 19:48 기사입력 2018.06.20 19:4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조만간 경제 6단체장과 만나 일자리 창출 등 경제 현안에 대해 논의한다. 이 자리에는 문재인 정부 들어 적폐로 몰려 그동안 제 역할을 하지 못했던 전국경제인연합회도 참가한다. 정부가 전경련에 대한 화해 제스처를 보내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20일 정부 및 재계에 따르면 김 부총리는 다음 달 초 허창수 전경련 회장,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장,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 김영주 한국무역협회장, 강호갑 중견기업연합회장과 조찬 간담회를 가질 계획이다.

정부는 간담회에서 일자리 창출을 위해 재계에 협조를 구할 계획이다. 문재인 정부는 일자리 창출을 국정의 최우선 과제로 삼았지만 지난달 취업자수 증가 폭이 8년 만에 최악의 성적표를 받는 등 성과를 내지 못하는 상황이다. 정부는 경제 정책이 효과를 얻기 위해서는 대기업이 중심으로 경제계 전체가 나서야 한다는 것을 인식하고 이런 자리를 가지는 것으로 해석된다.

경제단체들은 규제 개혁 목소리를 전할 예정이다.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은 최근 정부에 규제개혁 과제를 38번 전했으나 반영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경총은 지난 17일 영리법원 설립 허용 등 규제 개혁 과제 9건을 기획재정부에서 전달하기도 했다. 아울러 다음 달 1일부터 시행되는 근로시간 단축도 간담회 의제로 오를 전망이다. 경제계에서는 그동안 꾸준하게 갑작스러운 근로시간 단축에 어려움을 표한 가운데 정부는 이날 경총 의견을 수용해 올해 말까지 근로시간 단축 계도기간을 두겠다고 밝혔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