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문성근, '김부선 스캔들' 관련 논란에 "참으로 어처구니 없어"

최종수정 2018.06.20 07:24 기사입력 2018.06.19 19:44

배우 문성근이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부선 스캔들'과 관련된 논란을 해명했다. / 사진=문성근 페이스북
배우 문성근이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부선 스캔들'과 관련된 논란을 해명했다. / 사진=문성근 페이스북


배우 문성근이 '김부선 스캔들'과 관련된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문성근은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부선씨가 저를 비난한 페북 글'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첨부된 사진에는 배우 김부선으로 추정되는 인물이 작성한 글이 담겼으며 "문성근 선배 인간쓰레기 같은, 그런 X을 지지하셨군요. 진짜 실망스럽습니다. 진짜 놀랍습니다. 그 X이 내게 무슨 짓을 했는지 잘 아시면서"라는 내용이 적혀있다.

사진=문성근 페이스북
사진=문성근 페이스북

문성근은 이같은 내용의 글이 SNS에 돌아다닌다며 "이게 단초가 되었는지, ‘침묵하면 공범이다’, ‘선택적 정의냐?’, ‘ㅇㅇㅇ빠냐?’ 별별 소리가 다 나온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그는 "저 글은 2014년 6월 지방선거 때 제가 전국을 돌며 민주당 후보들 지원활동을 하던 중 성남에서 이재명후보 지지연설을 한 날 올라온 걸 것이다"라며 "트친(트위터 친구)이 캡쳐해 보내준걸로 기억하는데, 참 황당했다"고 했다.

이어 문성근은 "그 때까지 김씨가 제게 도움을 요청하긴 커녕 그 사안에 대한 그녀의 주장조차 단 한마디 들은적이 없는데, ‘잘 아시면서’라니"라며 "저 글이 4년이 지나 이번 지방선거에서 또 말썽을 일으킬줄 알았다면, 그 때 ‘삭제와 사과’를 요구 했겠지만 그 때는 그저 '기억이 뒤엉켰나 보지 뭐...' 했고, 곧 잊었다"고 해명했다.
또한 그는 "2017년 대선이 끝나고 한 번 전화를 걸어왔던데, 그건 저 글과 직접 관련이 없어 공개하지 않는다"라면서 "느닷없이 이 뭔 소란인지 참으로 어처구니 없다"고 밝혔다.

한편, 앞서 김부선은 6.13 지방선거 과정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과 불륜 스캔들이 불거진 바 있다. 당시 김부선은 언론 인터뷰를 통해 "이 당선인과 과거 15개월에 걸쳐 부적절한 관계였다"고 주장했으나 이 당선인 측은 김부선과는 단지 변호사와 의뢰인 관계였을 뿐이었다며 이를 부인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