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시진핑 만난 폼페이오 "CVID 의지 전달, 평화 원한다"

최종수정 2018.06.15 08:10 기사입력 2018.06.15 04:00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 김은별 특파원] 중국을 방문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만나 '한반도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를 위한 미국의 의지'를 전달했다.

14일(현지시간) 미 국무부는 폼페이오 장관이 시 주석과 중국 관리들에게 "미국은 이 지역에서 지속할 수 있고 안정적인 평화체제를 원한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전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 남중국해에서 중국의 활동에 대한 우려도 표시했다. 국무부는 "폼페이오 장관이 남중국해에서의 전초기지 건설과 무장에 대해 깊은 우려를 거듭 확인했으며, 이런 행동들이 긴장을 고조시키고 분쟁을 복잡하게 하는 동시에 자유무역과 지역 안정성을 해친다는 뜻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중국 신화통신은 시 주석이 폼페이오 장관에게 미국과 북한이 한반도 문제에 대해 끊임없이 정치적으로 노력할 것을 지속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시 주석은 또 정치적 해법 과정에서 적극적이고 건설적인 노력을 하겠다면서 미국이 무역 마찰과 관련해 주의 깊고 적절하게 대응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뉴욕 김은별 특파원 silverstar@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