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폼페이오 "한중일, 北완전한 비핵화 후 제재완화 인정"(종합)

최종수정 2018.06.15 00:12 기사입력 2018.06.15 00:1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 김은별 특파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14일 중국을 방문해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만나 한반도 비핵화 및 미중 무역분쟁 이슈에 대해 논의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왕 부장에게 북미정상회담을 위해 중국이 지원한 일에 대한 감사를 표하면서도 "북한의 비핵화를 달성하지 못할 위험이 아직 존재한다"며 "여전히 북한 이슈 해결을 위해서는 해야할 일이 많다"고 말했다.

그는 수 년에 걸친 노력을 통해 진전이 이뤄지고, 그것이 평화를 가져올 것으로 믿는다면서 "우리가 그것(평화)을 달성하지 못할 위험은 여전히 있지만 (이번 북미회담에서) 세계는 조건들을 적절히 설정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회담 후 공동기자회견에서 폼페이오 장관은 "한·중·일 모두 한반도 문제가 구석을 빠져나온 것을 인정했지만, 3개국은 북한 비핵화가 완결될 때까지 대북제재를 유지돼야 한다고 인정했다"고도 말했다.
유엔의 대북제재 완화 가능성에 대해서는 "완전한 비핵화가 실현될때까지 경제제재를 유지할 필요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미중 무역분쟁을 놓고 양국의 신경전도 있었다.

폼페이오 장관은 왕 부장에게 "미국은 중국과 건설적인 관계를 구축하길 원하고 있다"고 말하며 미중관계 개선을 요구했다. 이에 왕 부장은 "미국은 고율 관세 부과와 관련해 현명한 선택을 해야한다"고 촉구했고 폼페이오 장관은 "미국은 중국에 대한 무역적자가 너무도 많다. 좀더 균형잡힌 무역과 미국 근로자들에게 좀더 공평한 기회를 주는게 맞다"고 맞받아쳤다.

왕이 부장은 "중국은 일관되게 한반도 비핵화를 지지했으나 이 문제를 하룻밤 사이에 해결하기는 불가능하다"며 "동시에 우리는 북한의 타당한 안보 우려가 해결돼야 한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왕 부장은 폼페이오 장관과의 회담에 앞서 "중국은 한반도 핵문제를 평화롭게 해결하도록 올바른 길로 인도하는 대화를 지지한다"고 말했다고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전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왕이 장관에 이어 양제츠 외교담당 정치국 위원과 만난 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을 예방하고 귀국한다.

뉴욕 김은별 특파원 silverstar@asiae.co.kr베이징 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