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한카드 노사, 인사제도 개선 합의…168명 운영사원→일반사원 전환

최종수정 2018.06.14 16:10 기사입력 2018.06.14 16:1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신한카드 노사가 14일 인사제도 개선에 전격적으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정규직이긴 하지만 콜, 모니터링 등 한정된 업무에만 배치되는 운영사원 168명을 전원 일반사원으로 전환키로 했다.

신한카드노동조합은 노사 동수로 구성된 인사제도개선위원회에서 운영사원제도 폐지, 승진 장기경과자 대책 마련에 대한 합의는 물론 PC오프제 전일 확대, 자율출퇴근제 전사 확대 등의 합의안을 도출했다고 밝혔다.

우선 운영사원제도를 폐지하면서 '일반사원'과 '운영사원' 등 두 직군으로 나뉘어있던 정규직을 일반사원 한 직군으로 통합하기로 했다. 운영사원은 이른바 '중규직'으로 불렸던 직군으로 현재 168명이 있다. 노사는 이번 합의를 통해 내년 1월부터 이들을 일반사원으로 일괄 전환하는 데 합의했다.

또 노사는 지속적인 인사적체로 장기간 승진하지 못하고 있는 직원들에 대해서도 동기부여 차원에서 안식휴가를 부여키로 하는 등 몇 가지 대책 마련에도 합의했다.

이와 함께 현재 매주 월, 수, 금 3일만 시행하던 PC오프제를 주 52시간 도입 취지에 맞춰 주 5일로 확대키로 했으며, 본사와 지점에만 적용되던 자율출퇴근제를 운영 센터까지 전사적으로 확대하는 데에도 합의했다. 자율출퇴근제는 정규 근무시간인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 외에 직원 개인의 사정에 맞춰 오전 7시, 8시, 10시에 출근해 오후 4시, 5시, 7시에 퇴근하는 제도다.
신한카드 노조 관계자는 "합의안의 세부 내용에 대해서는 아직 협의 중이나 조합원들의 숙원사항이었던 인사제도에 대해 개선의 물꼬를 튼 합의라는 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