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당, 지도부 전원 사퇴…당분간 김성태 권한대행 체제

최종수정 2018.06.14 14:48 기사입력 2018.06.14 14:4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임춘한 수습기자] 자유한국당은 홍준표 대표가 6·13 지방선거 참패의 책임을 지고 대표직을 내려놓음에 따라 당분간 김성태 원내대표가 대표 권한대행을 맡아 당을 운영하기로 했다.

김 원내대표는 14일 홍 대표의 사퇴 발표 이후 기자들과 만나 "저도 당 권한대행으로서 전혀 준비되지 않은 상태여서 말을 아끼겠다"며 "앞으로 당을 수습하고 보수재건과 당의 진로, 혁신과 변화를 이끌어갈 수 있는 준비를 지금부터 착실히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가느냐는 질문에 "내일 구체적인 입장을 밝히겠다"며 말을 아꼈다. 국회 후반기 원구성에 대해선 "국회 원구성 뿐 아니라 당의 진로, 체제에 대해서도 이제 모든 것을 정상화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번 선거를 통해 성난 국민들의 분노에 저희들이 어떻게 답할 것인지 냉철하게, 치열한 논쟁과 결과를 갖고 명확하게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한국당은 이날 홍 대표를 포함해 지도부가 전원 사퇴했다. 한국당은 "국민 여러분의 준엄한 심판을 겸허히 받들겠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15일 오후 2시 비상 의원총회를 열고 향후 당 운영 방향을 논의할 예정이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임춘한 수습기자 cho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