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미일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 위한 끝 아닌 시작…긴밀히 공조"(종합)

최종수정 2018.06.14 12:26 기사입력 2018.06.14 12:26

댓글쓰기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을 마친 강경화 외교부 장관(가운데)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오른쪽),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14일 서울 외교부 청사 국제회의장에서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을 마친 강경화 외교부 장관(가운데)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오른쪽),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14일 서울 외교부 청사 국제회의장에서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한미일은 북·미정상회담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끝이 아닌 시작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북한의 비핵화 의지에 대해서는 "추가적인 약속이 필요없을 정도로 확인했다"고 입을 모았다.

3국 간 긴밀한 협조 체제를 유지하면서 북한에게 평화와 번영의 미래에 대한 구체적인 그림을 제기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이루기 전에는 제재완화는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은 14일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공동기자회견에서 이 같이 밝혔다.

강 장관은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은 한반도에서 또 지구상에서 마지막 냉전을 해체하고 북핵 문제를 해결하고 한반도에 항구적인 평화를 수립하는 역사적인 만남"이라며 "한미일은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한미일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확고부동한 의지를 재확인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북·미정상회담 이후 불거진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과 관련해 강 장관은 "한미 훈련 문제는 한미 동맹 차원의 문제이고 동맹차원에서 군 당국간 협의를 해서 결정할 문제"라며 "오늘 외교장관 사이에서는 깊이 있게 논의가 안 됐다. 한미 군 당국간 협의 조율할 부분이며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을 마친 강경화 외교부 장관(가운데)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오른쪽),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14일 서울 외교부 청사 국제회의장에서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을 마친 강경화 외교부 장관(가운데)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오른쪽),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14일 서울 외교부 청사 국제회의장에서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폼페이오 장관은 "북·미정상회담은 미국과 북한의 관계에 큰 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한미일은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CVID)를 위해 노력하고, 또 강철과 같이 견고하며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고 공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도 신속한 비핵화 원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말했지만 이번에는 순서가 다를 것이라는 것을 분명히 천명했다. 이것이 굉장히 중요하다"며 "시간이 다 끝나는게 아니냐, 딜레이(연기)하는 것 아니냐 했지만 김 위원장도 이번 협상을 잘 이해하고 비핵화를 빨리 하고 싶어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유엔 제제 해제는 북한에서 완전한 비핵화를 한다는 것이 검증되기 전까진 안 된다"며 "한미일은 이런 부분을 이행하기 위해 노력을 경주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고노 외상은 "대북 제재 완화 이전에 비핵화가 이행돼야 하며 3국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안을 전면 이행하고 구체적 행동을 취할 수 있도록 의논했다"며 "북한의 핵무기와 미사일은 물론 납치자 문제와 과거사 문제까지 포괄적으로 해결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고노 외상은 북한과 관계 정상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납치자 문제와 관련한 접촉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고노 외상은 "핵과 미사일 납치문제를 포괄적으로 해결하고 국교정상화를 지향하며 그 후 경제 지원을 한다는 입장"이라며 "만남을 위한 만남 보다는 문제 해결을 위한 정상회담이 이뤄져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미일 외교장관 공동기자회견을 마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4일 서울 외교부 청사 국제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한미일 외교장관 공동기자회견을 마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4일 서울 외교부 청사 국제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