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한미일 외교장관 "北 확고부동한 '완전한 비핵화' 의지 재확인"

최종수정 2018.06.14 12:07 기사입력 2018.06.14 12:07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을 마친 강경화 외교부 장관(가운데)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오른쪽),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14일 서울 외교부 청사 국제회의장에서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을 마친 강경화 외교부 장관(가운데)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오른쪽),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14일 서울 외교부 청사 국제회의장에서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한미일 외교장관은 북한의 비핵화 의지에 대해 "추가적인 약속이 필요없을 정도로 확인했다"고 입을 모았다.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이루기 전에는 제재완화는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은 14일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공동기자회견에서 이 같이 밝혔다.

강 장관은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은 한반도에서 또 지구상에서 마지막 냉전을 해체하고 북핵 문제를 해결하고 한반도에 항구적인 평화를 수립하는 역사적인 만남"이라며 "한미일은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한미일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확고부동한 의지를 재확인했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미정상회담은 미국과 북한의 관계에 큰 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한미일은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CVID)를 위해 노력하고, 또 강철과 같이 견고하며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고 공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고노 외상은 "대북 제재 완화 이전에 비핵화가 이행돼야 하며 3국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안을 전면 이행하고 구체적 행동을 취할 수 있도록 의논했다"며 "북한의 핵무기와 미사일은 물론 납치자 문제와 과거사 문제까지 포괄적으로 해결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을 마친 강경화 외교부 장관(가운데)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오른쪽),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14일 서울 외교부 국제회의장에서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을 마친 강경화 외교부 장관(가운데)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오른쪽),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14일 서울 외교부 국제회의장에서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