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6·13 민심]부울경도 삼킨 與…TK도 힘겹게 지킨 한국당

최종수정 2018.06.14 11:39 기사입력 2018.06.14 11:39

민주당, 이변없는 완벽한 승리…광역·기초단체·재보궐 석권
한국당, TK 승리에 그쳐…경북 기초단체장엔 구멍
바른미래당은 광역단체장 전멸
[6·13 민심]부울경도 삼킨 與…TK도 힘겹게 지킨 한국당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6·13 지방선거와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는 이변이 없는 여당의 완승이었다. 더불어민주당은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 3곳을 포함해 17개 광역단체장 중 14곳을 가져갔다.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승부처로 내걸었던 부산·울산·경남(PK) 지역도 3곳 모두 민주당이 석권해 세를 확장했다. 한국당은 대구·경북(TK) 단 2곳을 지키는데 그쳤다.

14일까지 이어진 최종 개표 결과, 민주당은 광역단체장 선거에서 수도권 3곳, PK 3곳에 더해 호남권, 충청권, 강원까지 모두 당선을 확정지었다. 한국당은 TK 2곳을 수성했으며 바른미래당은 광역단체장 당선자를 배출하지 못했다. 제주도에서는 바른미래당을 탈당해 무소속으로 출마한 원희룡 후보가 당선됐다.

통상 지방선거는 '여당의 무덤'으로 불리지만 이번에는 그 징크스가 깨졌다. 1995년 지방선거가 실시된 이후 역대 최대 여당 완승이다. 민주당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새 역사를 여러개 썼다. 민주당 계열 정당으론 처음으로 수도권 지역 전체에서 승리했고 당선된 모든 후보들이 과반을 넘는 득표율을 기록했다. 부산, 울산시장에 민주당 후보가 당선된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사실상 민주당이 전국 지방권력을 가져간 셈이다.

제1야당인 한국당은 TK 지역을 수성하는 것으로 만족해야 했다. 2006년 지방선거에서 압승(광역 12곳·기초 155곳)을 거둔 이후 10여년 만에 영남당으로 당세가 쪼그라들었다. 기초단체장은 경북지역에서도 구멍이 뚫렸다. 대구는 기초자치단체 8곳 중 7곳을 석권했고 남은 1곳 역시 한국당에서 탈당해 무소속으로 출마한 후보가 당선돼 민주당 진입을 막아냈지만 경북은 박정희 전 대통령의 고향인 구미를 비롯해 김천·안동·영천 등에서 패배했다.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도 전국 12곳 중 11곳을 민주당이 가져가면서 일방적인 승리로 끝났다. 한국당은 '깃발만 꽂으면 당선된다'는 경북 김천도 초접전 끝에 아슬아슬하게 이겼다. 부산 해운대을, 충북 제천·단양, 충북 천안갑 등 안방은 민주당에 자리를 내줘야 했다.
기초단체장 선거 역시 총 226곳 가운데 현재 민주당이 151곳(66.8%)에서 승리했다. 한국당은 53곳, 민주평화당 5곳, 무소속 17곳 순이었다. 민주당은 서울시 25개 구청장 중에서도 서초구 단 1곳을 제외하고 강남·송파 등 24곳을 싹쓸이했다. 바른미래당은 기초단체장 4곳에 도전장을 냈으나 단 한곳도 가져가지 못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