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보수의 예루살렘 '구미'의 함락...'박정희 기념사업'의 운명은?

최종수정 2018.06.14 12:32 기사입력 2018.06.14 11:19

지난 2011년 11월 14일 경북 구미시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 인근에서 열린 '박정희대통령 동상 제막식'에 참석한 박근혜 당시 한나라당 전 대표 모습(사진=연합뉴스)
지난 2011년 11월 14일 경북 구미시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 인근에서 열린 '박정희대통령 동상 제막식'에 참석한 박근혜 당시 한나라당 전 대표 모습(사진=연합뉴스)


지난 2016년 11월14일 구미시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에서 열린 '박 전 대통령 탄생 99주년 숭모제' 모습(사진=연합뉴스)
지난 2016년 11월14일 구미시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에서 열린 '박 전 대통령 탄생 99주년 숭모제' 모습(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경상북도 지자체 중 유일하게 승리한 구미 지역이 6.13 지방선거 최대 이변지로 손꼽히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당선과 함께 '박정희 기념사업'의 향방을 둔 논란이 바로 시작될 조짐을 보이면서 찬반 논쟁이 격화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13일 지방선거 결과 박정희 전 대통령의 고향이자 보수의 '성지'라 불리던 구미시장에 더불어민주당 장세용 후보가 당선됐다. 장 당선인은 14일 당선 직후 "박 전 대통령이 구미시의 브랜드에 얼마나 도움이 되고 있는지는 의문"이라고 밝히면서 박정희 기념사업의 존치 여부를 두고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경북 구,시,군의장 선거 결과 지도. 경북지역에서 보수의 상징적인 '성지'라 불리던 구미시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최초로 승리를 거뒀다.(자료=중앙선거관리위원회)
경북 구,시,군의장 선거 결과 지도. 경북지역에서 보수의 상징적인 '성지'라 불리던 구미시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최초로 승리를 거뒀다.(자료=중앙선거관리위원회)


구미시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고향으로 매해 박 전 대통령 탄신제 등의 행사가 있었고, 지난 2011년에는 박 전 대통령 생가 주변에 6억원의 성금을 바탕으로 제작된 거대한 박 전 대통령 동상이 세워졌으며, 동상 제막식에는 당시 박근혜 한나라당 대표도 참석했었다. 박근혜 정부 당시에는 이 '탄신제' 및 각종 박정희 기념사업에 60억원 가까운 예산이 소요된 것으로 알려졌다. 장 당선인도 "연 60억 정도가 부담되고 있는데, 이를 어떻게 경영할 것인지 아주 허심탄회하게 논의를 해야할 상황"이라고 밝힐만큼, 구미시 예산에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평가다.
6.13 지방선거에서 구미시장으로 당선된 장세영 경북 구미시장 당선인 모습(사진=연합뉴스)
6.13 지방선거에서 구미시장으로 당선된 장세영 경북 구미시장 당선인 모습(사진=연합뉴스)


2012년 3월 구미시는 58억원을 들여 '박정희 대통령 민족 중흥관'을 건립했고 2013년부터는 870억원의 예산을 들여 '새마을운동 테마공원 조성사업'이 실시된 바 있으며 '박정희 대통령 역사자료관' 건립 등에도 200억원의 예산이 투입된 바 있다. 또한 해마다 박 전 대통령이 태어난 11월14일과 서거일인 10월26일마다 '탄신제'와 '추모제' 행사가 열렸고, 2009년 이후 매해 7000만~8000만원씩 6억원 이상의 예산이 들어갔었다.

경기상황이 악화됨에 따라 해당 사업에 대한 주민들의 불만도 높아져오던 상황이라 사업 전반에 대한 폐지론도 상당히 힘을 얻을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앞으로 해당 사업을 완전히 폐지될지, 아니면 얼마나 축소, 유지될지 여부는 아직까지는 미지수다. 완전히 폐지할 경우, 보수층의 반발도 상당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