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청년 협동조합 창업팀 3기 발대식…30개팀 선정에 경쟁률 7.8대 1

최종수정 2018.06.14 13:30 기사입력 2018.06.14 13: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기획재정부는 14일 서울 성동구 성수동의 소셜 캠퍼스 '온(溫)'에서 '2018 청년협동조합 창업팀 제3기 발대식'을 열고 30팀을 선정했다.

이번 행사는 협동조합을 통한 청년층 일자리 창출과 인식제고를 위해 2016년 시범사업 이후 3년 째 진행되는 사업으로, 올해는 30개팀 선정에 233개 팀이 신청해 7.8대 1이라는 경쟁률을 기록했다.

청년 협동조합 창업지원 사업의 창업팀 선정은 참신한 아이디어뿐만 아니라 그들이 직면한 문제를 협동조합의 형태로 함께 해결해나가고자 하는 사업모델을 어떻게 구축했는가에 초점을 두고 있다. 올해는 IT플랫폼 구축, 웹툰, 방송통신 플랫폼, 영상 번역 등 전년에 비해 더욱 다양한 분야의 협동조합들이 참여했다.

얍(YAPP)팀의 경우 무경력자(신입)에게 진입장벽이 높은 IT분야의 전공 대학생들이 모여 그들 스스로 경력을 쌓을 수 있는 무대를 구축하고자 결성된 팀으로, 대학생 수준에서 수주 가능한 단순한 프로그램 제작 위탁 등을 위한 플랫폼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

솔라티비(Solar TV)팀은 '보이는 라디오 방송'을 통해 지역사회에 나눔의 문화를 확산하고, 사회적 가치의 실현을 위해 지역 내 사회적 경제조직이 서로 상호협력해 공동의 이익을 실현하는 '온라인 사회적경제플랫폼(온라인 마켓)'을 구축하려는 것이 목표다.

올해 선정된 3기 창업팀은 앞으로 6개월 간 아이쿱컨소시엄이나 해피브릿지 등 선배 협동조합의 인큐베이팅 및 협동조합 법인설립 지원, 사업 사업초기 안정 단계에 필요한 실질적 지원을 받을 수 있다. 또 최고 500만원의 상금과 650만원의 사업화 자금, 업종별 전문성을 갖는 선배 협동조합의 경험과 노하우를 통해 창업 全 과정을 지원받을 수 있다.

정부는 연말 최종평가에서 우수 창업팀에게 최대 1000만원의 추가 지원금을 제공할 예정이다.

우범기 기재부 장기전략국장은 "협동조합 등 사회적경제 부문에 청년인재 유입을 위해 창업 기반을 더욱 확충, 안정 고용창출을 확대해 나가겠다"며 "3기 창업팀의 성공적인 창업을 위해 다양한 단계별 맞춤형 물적·인적 지원을 적시성 있게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