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주열 총재 "美 금리인상, 국내시장 영향 제한적"(상보)

최종수정 2018.06.14 09:04 기사입력 2018.06.14 09:04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자료사진)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자료사진)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이 국내 금융시장에 끼칠 영향이 제한적일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 총재는 14일 서울 세종대로 한은 본관 출근길에서 기자들과 만나 "미국 연준의 기준금리 인상에 대한 시장의 반응을 보면 호키시(매파)적이라는 평가가 있다"면서도 "다른 한편으로는 예상가능한 결과라는 이야기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 기준금리 인상 직후에는 주가 하락과 달러강세가 나타났지만 다시 회복되는 모습을 보였다"며 "그렇게 보면 국내 금융시장에 미칠 영향도 제한적일 것이라고 조심스럽게 평가한다"고 밝혔다.

한국과 미국의 기준금리 역전현상이 커짐에 따라 우리 금융시장에서 외국 자본이 유출될 우려가 커지는 것과 관련해서도 크게 우려하지는 않고 있다고 했다.
다만 최근 브라질과 아르헨티나, 터키 등 신흥국 금융불안이 커지면서 이번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이 신흥국 자본시장에 미칠 부정적인 영향에 대해서는 유의깊게 살펴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총재는 "그동안 여러차례에 걸쳐 이야기했듯이 외국 자본의 유출은 단순한 기준금리 차이에 의해서 결정되는 것은 아니고 다른 여러가지 변수가 작용한다"며 "다만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이 신흥국 자본시장에 미칠 영향에 대해서는 큰 변수가 될 수 있기 때문에 추이를 유의깊게 살펴볼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은의 기준금리 인상 시점과 관련해서는 계속 고민 중이라고 했다. 그는 "상황이 가변적이기 때문에 저희도 계속 논의하고 고민 중에 있다"고 말했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