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철우 “중도·보수·우파 모두 합쳐서 새로운 당을 만들어야”

최종수정 2018.06.14 07:50 기사입력 2018.06.14 07:50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수습기자, 김혜민 기자] 자유한국당 소속 이철우 경북지사 당선자는 14일 “이번 지방선거 참패의 원인을 지도부 몇 사람의 문제로 봐선 안 된다"며 "당과 보수·우파 전체에 새로운 대안세력이 있어야 한다”고 입장을 내놨다.

이 당선자는 이날 CPBC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김혜영입니다’를 통해 “(바른미래당과의) 합당으로는 안 되고 중도·보수·우파가 모두 새롭게 크게 뭉치는 계기를 마련해야 하고 젊은 분들을 앞장세워야 한다. 그런 대책 없이는 살아남기 어렵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한국당 참패원인에 대해 “시대흐름이 많이 바뀌었는데 당에서 그것을 따라가지 못했다”며 “탄핵이후에 책임과 반성이 적었던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무엇보다도 남북관계 평화모드에 우리가 발목을 잡는 인상을 준 것 같다”며 “거기부터 우리가 정책에 새로운 대안을 내놔야 된다”고 주장했다.

이 당선자는 여당 대세론을 뚫고 당선된 배경에 대해 “경북도민들께서 우리 보수·우파를 지켜야 한다는 생각이 있었던 것 같다”며 “우리당은 경북이 중심이라는 전통적 생각이 있고 다 무너져서는 안 된다. 또 대구·경북(TK)는 살아남아야 한다는 의식들이 있어 도와주신 것 같다”고 평가했다.

이 당선자는 “어려운 환경에도 대구·경북을 지켜주셔서 도민께 감사드리면서도 반성을 많이 하고 있다”며 “경북을 대한민국 중심으로 다시 세우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임춘한 수습기자 choon@asiae.co.kr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