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클릭 e종목]LS산전, 수주 확대 등으로 수익성 개선…목표가 상향

최종수정 2018.06.14 07:47 기사입력 2018.06.14 07:4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호윤 기자]신한금융투자가
LS산전
에 대해 수주 확대 등에 따른 영업이익 증가가 예상된다면서 목표주가를 기존 보다 9% 상향한 9만8000원으로 조정했다.

허민호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14일 보고서를 통해 "남북 경협, 동북아 그리드 논의, 국내 스마트그리드 본격화, 스마트 공장 확대 등으로 중장기 성장성이 제고되는 점을 감안시 LS산전의 2008~2017년 평균 PER 및 글로벌 피어의 평균인 19배 이상은 적용 가능하다"고 분석했다.

허 연구원은 수주가 확대될 것으로 봤다. 그는 "지난 4월 산업용 ESS 300억원, 하반기 국내 제강·태양광용아일랜드 시장 진출 등 ESS는 총 2000억원, 합천댐 40MW 등 수상 태양광 공사, 1분기 동해안 1차 1765억원, 하반기 서해안 2차 등 HVDC 설비 수주 등 스마트에너지 관련 수주 확대가 기대된다"고 했다.

여기에 6월 REC 가중치 조정 완료, 연말 산업용 전기 요금체계 개편으로 국내 ESS, 직류 전력기기 시장이 본격적으로 확대될 것으로 분석했다.

그는 "HVDC용 사이리스터밸브, 변압기 독점 생산, ESS 주요 부품 PCS, PMS, 차단기 변압기 등 차세대 전력기기 경쟁력을 보유한 LS산전의 수혜가 예상된다"고 판단했다.
수익성 개선도 기대했다. 허 연구원은 "올 2분기 영업이익은 509억원(+16% YoY)을 예상한다"며 "1분기에 이어 전력 인프라의 외형 성장 및 수익성 개선, 융합 적자 축소가 지속될 전망"이라고 했다.

하반기 영업이익은 1014억원(+29% YoY), 3분기는 557억원(+1%), 4분기는 457억원(+95%)으로 전망했다.

조호윤 기자 hodo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