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경기도 '공사 중인' 공동주택 21곳 긴급 안전점검 나서

최종수정 2018.06.14 07:19 기사입력 2018.06.14 07:19

경기도 '공사 중인' 공동주택 21곳  긴급 안전점검 나서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본격적인 우기철을 앞두고 14일부터 20일까지 도내 건설공사가 진행 중인 공동주택 21개 단지에 대해 긴급 안전점검을 실시한다.

이번 점검대상 단지는 도내 총 324개 공동주택 건설 현장 중 공정률이 20% 이내 단지다. 특히 이들 단지의 경우 집중호우나 태풍에 취약한 지하 터파기, 흙막이 공사 등이 진행 중인 1000가구 이상 대규모 단지이거나 하천, 절개지 등을 포함한 위험한 공사가 진행되는 곳이다.

주요 점검 내용은 ▲우기 대비 안전관리 계획의 작성 및 관리 상태 ▲수방 자재의 확보 및 관리 여부 ▲옹벽 및 급경사지의 관리 상태 ▲흙막이 시설의 상태 ▲가설시설물의 상태 등이다.

도는 건설 중인 324개 공동주택 현장 중 경기도 점검대상 이외의 공사현장은 이달 말까지 시ㆍ군 실정에 맞게 자체 점검을 유도할 계획이다.
이춘표 도 도시주택실장은 "민간 전문가와 함께 실시하는 우기대비 점검을 통해 객관적이고 전문적인 사항들을 점검할 것"이라며 "점검에서 지적된 사항들은 장마가 시작되기 이전에 모두 조치해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겠다"고 밝혔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