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희연 서울교육감 당선 확실…"공교육 강화하겠다"

최종수정 2018.06.13 23:40 기사입력 2018.06.13 23:40

댓글쓰기

"서울교육의 역사 새롭게 쓰여질 것"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사진)이 13일 지방선거에서 당선이 확실시되면서 교육감 직선제 도입 후 서울교육감으로서는 처음으로 재선에 성공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후보가 13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의 선거사무실에서 개표결과를 지켜보다 당선이 유력시되자 꽃다발을 받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후보가 13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의 선거사무실에서 개표결과를 지켜보다 당선이 유력시되자 꽃다발을 받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조 교육감은 이날 오후 10시30분께 득표율 52.5%(개표율 4.4%)로 당선이 유력해진 직후 "더 안정적이고 더 혁신적이며 더 미래지향적인 교육을 위해 노력하라는 당부로 받아들이겠다"며 "앞으로 4년 동안 진정으로 강화된 공교육의 힘을 보여드리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조 교육감은 "학교는 아이들 교육의 완성체가 돼야 한다"며 "학생들이 학교 가기를 즐거워하는 미래, 학생들이 하교하는 것을 아쉬워하는 미래를 만들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저를 선택하지 않으신 서울시민들의 목소리도 헤아려 통합적인 교육정책을 수행하겠다"며 "따뜻하고 정의로운 대한민국 교육을 실현하기 위해 부족하지만 더욱 더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재선 성공에 대해서는 "서울 최초로 직선 교육감으로써 재선교육감이 탄생하는 새로운 길이 열리고 있는 것 같다. 서울교육의 역사가 새롭게 쓰여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조 교육감은 "개인적으로는 많이 부족하지만 지난 4년의 안정적인 서울교육이 아이들의 미래에 희망의 밑거름이 될 것이라는 학부모들의 기대가 있었기 때문에 이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자평했다.

그러면서 "가장 중요한 것은 사교육의 힘을 약화시켜야 한다는 것"이라며 "4년 동안 진정으로 강화된 공교육의 힘을 보여드리도록 하겠다. 평등과 공정의 바탕 위에서 모든 학생들이 저마다의 역량을 최고로 키우고, 따뜻한 인성을 최대로 키우려고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번 선거에서 함께 경쟁한 박선영·조영달 후보를 향해서는 "중도와 합리적 보수의 좋은 정책을 아우르면서 함께 힘을 모아가는 정책을 펴겠다"며 "선거 과정에서는 날을 세웠지만 경쟁한 다른 후보의 진심과 장점이 많다고 생각한다. 경쟁했던 두 분의 교육 가치를 받아 안으면서 교육을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앞서 이날 오후 6시 선거 종료 직후 KBS와 MBC, SBS 등 지상파 3사가 공동으로 실시한 출구조사에서도 조 교육감은 득표율 47.2%로 1위를 기록하면서 2위 박선영 후보(34.6%)를 앞설 것으로 예측됐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