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6·13 민심]TK 수성전 실패한 劉…14일 거취표명 할 듯

최종수정 2018.06.14 00:30 기사입력 2018.06.13 23:38

창당 직전 "지방선거 後 당대표직 내려놓겠다" 이미 선언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조한울 수습기자]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13일 열린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대구·경북(TK) 수성전에 사실상 실패했다. 유 대표가 올 인한 TK에서도 바른미래당이 실망스런 성적표를 안게 됨에 따라 향후 당내 입지에도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13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오후 11시30분 기준 김형기 바른미래당 대구시장 후보는 2만2294표(6.1%)의 득표로 3위를, 권오을 경북지사 후보는 5만1424표(10.5%)의 득표로 3위를 기록하는 데 그치고 있다.

유 대표는 앞서 공식선거운동 개시 이후 6~7차례나 TK지역을 찾아 집중 마크 한 바 있다. 박주선 대표가 광주 등 호남지역을, 유 대표는 영남지역을 맡겠다는 구상에 따른 것이다. 실제 유 대표는 공식선거운동 마지막 날인 전날에도 대구에서 마지막 유세를 가졌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바른미래당은 TK에서 '만년 야당'이었던 더불어민주당에게도 밀린 3위를 기록하는데 그쳤다. 이외에도 바른미래당은 대구시내 8개 구청장·군수 선거에서도 현재까지 대부분 3위를 기록하고 있는 상태다.

유 대표는 이같은 결과에 대해 이날 오후 취재진과 만나 "드릴 말씀이 없다"고만 밝혔다.
이처럼 유 대표가 실망스런 성적표를 안게 됨에 따라 향후 거취에 관심이 모인다. 다만 유 대표는 바른미래당 창당 직후 "6·13 지방선거를 치르고 난 뒤 당 대표직을 내려놓겠다"고 밝힌 상태다.

한편 유 대표는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옛 바른정당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한다. 현재로선 지방선거에 대한 소회와 함께 당대표직을 사퇴할 가능성이 높다. 유 대표 측 관계자는 "이미 창당 당시 지방선거 후 당 대표직을 내려놓겠다고 밝힌 만큼 이를 이행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조한울 수습기자 hanul0023@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