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6·13 지선 광주·전남 당선자] 남구청장 김병내 “초심 잃지 않겠다”

최종수정 2018.06.14 01:37 기사입력 2018.06.14 01:37

[6·13 지선 광주·전남 당선자] 남구청장 김병내 “초심 잃지 않겠다”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박선강 기자] 6·13지방선거 광주광역시 남구청장에는 김병내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최종 당선됐다.

김병내 당선인은 “이번 지방선거의 승리는 한반도의 평화를 이끄는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뒷받침하고, 남구를 더 크게 발전시켜 달라는 남구 구민의 시대적 요구의 결과”라며 “초심을 잃지 않고 시대적 과제를 충실히 실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선거기간 남구 곳곳을 돌아다니며 구민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들었다”며 “자녀교육과 안전을 걱정하는 학부모, 돈벌이가 안 되는 상인, 실업에 시달리는 청년, 노후를 걱정하는 어르신들 한 분 한 분의 간절한 소망과 바람을 행정을 통해 실현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김 당선인은 광주대총학생회장을 역임하고, 국회의원 보좌관, 광주광역시청 직소민원실장,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부대변인을 지냈다.
특히 지난 대선에서 문재인 후보 중앙선대위 조직지원팀장을 맡아 대선 승리의 발판을 마련했다. 지난 2월 말까지 문재인 정부 1기 청와대 비서실 행정관으로 재직한 김 당선자는 정당 및 입법, 행정, 국정 경험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경험과 중앙과 지방의 두터운 인맥이 최대 강점으로 꼽혀왔다.

호남취재본부 박선강 기자 skpark82@naver.com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