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6·13 민심]국회의원 재보선 잠정 투표율 60.7%…지방선거 영향 커

최종수정 2018.06.13 20:54 기사입력 2018.06.13 20:28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일인 13일 서울 서대문구 명지전문대학교에 마련된 서대문구 개표소에서 개표사무원들이 분주하게 투표함을 옮기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일인 13일 서울 서대문구 명지전문대학교에 마련된 서대문구 개표소에서 개표사무원들이 분주하게 투표함을 옮기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윤신원 기자]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 투표율이 60.7%로 잠정 집계됐다. 국회의원 재보선 사상 처음으로 전국동시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진 것이 투표율에 긍정적인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13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전국 12곳의 국회의원 재보선 투표율이 지난해 경북 한 곳에서만 치러졌던 4·12 재보선 최종투표율(53.9%)보다 6.8%p 상승한 60.7%를 기록했다.

재보선 최초로 지방선거와 동시에 열리면서 사전투표율이 크게 상승한 영향이 상당했다. 재보선 사전투표율은 21.07%로, 4·12 재보선(11.22%)때보다 9.85%p 높았다.

지역구별로는 전남 영암·무안·신안이 71.5%로 유일하게 70%를 돌파했고, 경북 김천(69.9%)과 울산 북구(65.6%)가 그 뒤를 이었다.
가장 낮은 투표율을 기록한 지역구는 충남 천안갑으로 48.4%를 기록해 홀로 50%를 넘지 못했다.

윤신원 기자 i_dentity@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