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최용수 “히딩크 감독, 출전 시간 적게 줘 섭섭”

최종수정 2018.06.13 19:46 기사입력 2018.06.13 19:46

최용수/사진 = KBS 보이는 라디오 화면 캡처
최용수/사진 = KBS 보이는 라디오 화면 캡처



전 축구 국가대표 최용수가 히딩크 감독에 대한 섭섭함을 드러냈다.

13일 방송된 KBS 쿨FM ‘장항준 김승우의 미스터 라디오’에는 출연한 최용수는 “가장 아쉬운 감독님은 아무래도 히딩크 감독님이다”고 말했다.

이날 최용수는 히딩크 감독에 대해 “그 당시 축구에 대한 사고, 시스템을 다 바꿔주셨다”면서 “새로운 경험에 미친 듯이 뛰었고 큰 감동을 줘서 감사하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최용수는 “단지 아쉬운 건 좀 더 저에게 출전 시간을 줬다면 (좋았을 텐데)”라고 히딩크 감독에게 섭섭했던 마음도 드러냈다.
이어 그는 DJ 김승우의 “히딩크 감독님과 연락이 닿으면 커피상품권 보내드리겠다”는 말에 “보내지 마세요. 직접 사드시라 그래요”라면서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러시아 월드컵을 앞둔 후배들을 향해 최용수는 “조가 편성되고 ‘어렵다’는 분석이 많았는데 공은 둥글기 때문에 해볼 만 하다는 생각이 든다”면서 “비판에 개의치 말고 평생 남을 경기를 해줬으면 좋겠다”고 응원의 메시지를 남겼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