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페이스북 비난했던 애플, '연락처 수집·판매 금지' 약관 개정

최종수정 2018.06.13 11:19 기사입력 2018.06.13 11:19

댓글쓰기

애플, 이달 초 앱스토어 약관 개정…아이폰 이용자 주소록 정보로 DB 생성 금지
제3자에게 이용자 주소록 데이터 공유·판매도 금지…수집 동의도 엄격하게
이미 제공된 연락처 정보는 반환 불가능…페이스북 CA 사건 의식했나

팀쿡 애플 ceo

팀쿡 애플 ceo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애플이 앱스토어에서 아이폰 이용자 주소록 데이터를 동의 없이 수집·판매하는 행위를 금지하는 내용을 명시하는 약관을 추가했다. 페이스북 데이터 유출 사건 이후 이를 질타했던 애플이 구멍 뚫린 자사 약관을 개정하는 조치를 취한 것이다.

12일(현지시간) 블룸버그 등에 따르면 애플이 이달 초 앱스토어 약관에 개발자들이 아이폰 이용자로부터 수집한 주소록 정보로 데이터베이스를 만드는 행위를 금지하는 내용을 추가했다. 이 데이터베이스를 제3자에게 공유하거나 판매하는 행위도 금지된다. 앱 개발자는 연락처 목록을 요청할 때 무엇을 할 지 명확히 알려야 하며, 두 가지 이상의 목적으로 데이터를 수집할 경우 목적에 따라 이용자에게 동의를 구해야 한다.

애플의 연락처 목록에는 전화번호, 이메일 주소, 지인의 프로필 사진 등이 포함돼있다. iOS 이용자가 앱을 설치하고 연락처 접근에 동의하면 개발자들은 연락처 데이터에 접근할 수 있는 권한이 있었다. 이미 앱 연락처 접근 권한에 동의한 경우 '설정'에서 연락처 접근 권한을 해제할 수 있다. 다만 이미 수집한 정보를 돌려받는 것은 불가능하다.
IT전문매체 더 버지는 "이미 수집된 데이터는 어떤 조치도 취할 수 없고 이용자에게 얻은 데이터로 개발자가 어떤 작업을 하고자 할 때 완전히 통제하는 것도 불가능하다"며 "페이스북이 처한 것과 동일한 문제에 직면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앞서 케임브리지 애널리티카가 페이스북 성격 분석 앱을 활용해 8700만명 이상의 정보를 수집했고, 이 회사가 미국 대선 당시 트럼프 후보와 연관된 사실이 드러나 전 세계에 충격을 줬다. 당시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페이스북의 무분별한 개인정보 수집·유출을 두고 "애플은 고객의 개인적인 삶을 거래하지 않는다"며 "애플이 (페이스북처럼 고객의 정보를) 화폐화했다면 어마어마한 돈을 벌어들였을 것"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블룸버그는 또한 연락처 정보가 모든 개발자들에게 활용되기 어렵더라도 다른 정보와 결합되거나 데이터 브로커에게 넘어간 경우 상품이나 서비스를 판매할 때 쓰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블룸버그는 "앱스토어 출시 이후 수 년 간 연락처를 남용하는 일이 수시로 발생했다"며 "우버나 페이스북 등 일부 앱을 이용하면 업로드된 연락처를 제거할 수 있지만 대부분의 앱에서는 이같은 방식이 적용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