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트럼프, 북미 대화 동안 한미훈련 중단 의향 표명"

최종수정 2018.06.13 10:59 기사입력 2018.06.13 10:59

댓글쓰기

김정은 "美 신뢰구축하면 우리도 상응한 추가 조치할 것"
북한 노동신문은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공동성명 서명식 모습을 13일 보도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북한 노동신문은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공동성명 서명식 모습을 13일 보도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싱가포르=아시아경제 이설 기자] 북한은 12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 간 선의의 대화가 진행되는 동안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중단할 수 있다는 의향을 밝혔다고 13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싱가포르 센토사섬에서 북미 정상회담이 개최된 사실을 보도하면서 확대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상대방을 자극하고 적대시하는 군사 행동들을 중지하는 용단부터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통신은 "미합중국 대통령은 이에 이해를 표시하면서 조미(북·미) 사이에 선의의 대화가 진행되는 동안 조선(북한) 측이 도발로 간주하는 미국·남조선(한미) 합동군사연습을 중지하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 대한 안전담보를 제공하고 대화와 협상을 통한 관계 개선이 진척되는 데 따라 대조선(대북) 제재를 해제할 수 있다는 의향을 표명하였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이에 "미국 측이 조미관계 개선을 위한 진정한 신뢰구축 조치를 취해나간다면 우리도 그에 상응하게 계속 다음 단계의 추가적인 선의의 조치들을 취해나갈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아울러 통신은 "조미 수뇌분들께서는 단계별, 동시 행동 원칙을 준수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데 대하여 인식을 같이하시었다"며 양측이 '단계적 동시 행동' 원칙에 동의했다고 주장했다.
통신은 "조미 수뇌분들께서는 오찬이 끝난 후 함께 산책하시며 친교를 두터이 하시었다"면서 "잇따라 공동성명 서명식이 열렸다"고 보도했다. 또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편리한 시기에 평양을 방문하라고 초청했고, 트럼프 대통령도 김 위원장에게 미국 방문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한편 통신은 첫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 "조선반도와 지역에 도래하고 있는 화해와 평화, 안정과 번영을 위한 역사적 흐름을 보다 추동하고 가장 적대적이었던 조미 두 나라 사이의 관계를 시대 발전의 요구에 맞게 획기적으로 전환시켜나가는 데서 중대한 의의를 가지는 거대한 사변으로 된다"고 강조했다.

이설 기자 sseo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