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탱큐 김정은" 트럼프, 거듭 감사 트윗...北 비핵화 이행 압박

최종수정 2018.06.13 10:06 기사입력 2018.06.13 10:06

댓글쓰기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후 귀국 전용기에서 연달아 트윗
공동선언문에 'CVID 언급 없다' 지적에 회담 성과 강조

정상회담서 김정은 비핵화 약속 신속한 이행 압박 의도도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희종 기자] 12일 싱가포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을 마치고 귀국길에 오른 도널트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전용기안에서 연달아 김 위원장에 감사한다는 뜻을 트위터로 전하고 있다.

북미 공동성명에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비가역적 비핵화(CVID)'가 구체적으로 언급되지 않는 등 알맹이가 빠졌다는 지적이 미국 언론에서 제기되자 북미정상회담의 성과를 다시 한번 강조하는 동시에 김 위원장에 정상회담에서 밝힌 비핵화 약속을 신속히 이행할 것을 은연중 압박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12일(미국 현지시간) "전세계가 잠재적 핵재앙으로부터 크게 한걸음 물러나게 됐다"며 "더 이상 로켓 발사와, 핵실험이나 연구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한 "인질은 가족들과 함께 고향으로 돌아갔다. 김정은에게 감사한다. 우리가 함께한 날은 역사적이었다"고 밝혔다.
또 다른 트윗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그의 국민들의 밝은 미래를 향해 대담한 첫 조치를 취한 것에 대해 감사하고 싶다"며 "우리의 전례없는 회동-미국 대통령과 북한 지도자간 첫번째-은 진짜 변화가 가능하다는 걸 입증한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다른 트윗에서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하고 상업과 교류(commerce & engagement)를 받아들일 때 북한이 이룰 수 있는 것에는 한계가 없다"며 "김 위원장은 그의 시민들을 위해 새로운 안전과 번영을 가져다준 지도자라고 기억될 기회가 그 의앞에 놓여있다"고 썼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전용기안에서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정말로 멋진 방문이었다"며 회담 성과를 높이 자평하는 트윗을 연달아 올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서 "정말로 멋진 방문을 마치고 싱가포르에서 귀국하는 길"이라며 "북한 비핵화에 대해 위대한 진전을 이뤘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에 억류됐던) 인질들은 집으로 돌아왔고, 우리의 위대한 영웅의 유해를 가족 품에 돌아가도록 할 것"이라며 "미사일 발사도 없고, (핵ㆍ미사일) 연구도 없고, (핵ㆍ미사일) 현장은 문을 닫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올린 트윗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그의 나라를 위해 멋진 일을 보고 싶어하는 김정은과 잘 지냈다"며 "내가 오늘 말했듯, 누구나 전쟁은 할 수 있지만, 오직 용감한 자만이 평화를 이룰 수 있다!"고 적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다른 트윗에서 싱가포르에서 북측과 확대정상회담을 하는 사진과 함께 "내가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김정은과 나눈 '기회의 이야기'"라며 비디오 영상을 링크했다. 백악관이 공식 페이스북 계정에 올린 이 영상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역사적인 싱가포르 정상회담'에 관한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강희종 기자 mindl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