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총, 송영중 부회장 직무정지…"사실상 경질"(종합)

최종수정 2018.06.12 13:48 기사입력 2018.06.12 13:48

댓글쓰기

손경식 회장 '자진사퇴' 주문, 빠르면 다음주 내 총회 열어 거취 결정

[아시아경제 명진규 기자] 한국경영자총회(경총)이 12일 직무정지중인 송영중 상임 부회장에 대해 "경총의 방침에 역행하는 주장을 하고 상임 부회장으로서 도를 넘는 발언과 행동이 있었다"며 유감 표명을 했다.

지난 5월 최저임금 산입문제를 놓고 경총 회원사들은 이를 국회에서 결정해야 한다는 입장이었다. 하지만 송 부회장은 노동계 의견을 그대로 수용해 최저임금 위원회로 넘기겠다고 결정했다.

이 과정에서 송 부회장이 경총 회원사들의 의견을 무시하고 노동계 의견을 그대로 반영했다며 내부에서 경총 내부의 분열 사태가 벌어졌다. 재계는 물론 회원사 일부 회장단이 강하게 반발하며 경총은 입장 발표 하루만에 번복하는 사태까지 벌어졌다.

이후 일주일간 송 부회장이 출근하지 않고 재택근무에 나서자 재계에선 송 부회장에 대한 경질설이 불거졌다. 결국 지난 11일부터 송 부회장이 다시 경총 사무실로 출근했지만 손경식 회장이 유감을 표명하며 모든 업무에서 송 부회장을 배제시키며 직무정지를 명했다.

경총은 입장문을 통해 "최근 경제사회 각층의 우려와 관심에 대해 매우 심각하게 생각하고 있다"면서 "더 이상 경총의 명예와 신뢰를 떨어뜨리는 송영중 상임 부회장의 태도를 묵과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경총의 모든 업무는 정관에서 명확히 규정한 바와 같이 회장이 경총 업무를 지휘, 관할하고 상임부회장은 회장을 보좌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송영중 상임부회장이 노동계 주장을 적극 수용한 것에 대해서도 유감표명을 했다. 경총은 "송영중 상임부회장이 본인의 소신과 철학이라며 경총의 방침에 역행하는 주장을 하고 있는데 이는 잘못된 일이며 부회장으로서 도를 넘는 발언과 행동이 있었는데 이 또한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경총은 모든 업무는 회장 지휘아래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으며 회원사 및 국민의 기대에 배치됨이 없이 수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송 부회장의 향후 거취에 대해서는 "조속한 시일 내 회장단 회의를 개최해 논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실상 경질 하겠다는 손 회장과 회원사 회장단의 의지를 표명했다고 볼 수 있다. 경총 회원사 관계자에 따르면 손 회장이 지난 11일 송 부회장에게 "자진사퇴해달라"는 의향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계는 회장단 회의를 통해 경질되기 전 "자진사퇴 해달라"는 주문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같은 상황에도 불구하고 송 부회장은 이틀째 사무실로 출근하며 "열심히 하겠다"며 사퇴설을 일축했다.

경총 회원사들은 불편함을 감추지 않고 있다. 경총 회장단의 한 관계자는 "노동부 고위 관료 출신으로 노동계에 발이 넓은 만큼 사용자측 의견도 잘 이해해줄 것으로 여겼지만 결과는 양대 노총의 의견을 사용자측 의견처럼 내세우며 신뢰를 잃은 분"이라며 "경총의 설립 목적과 운영 방침과도 정반대 길을 걷는 분이 상임 부회장을 맡기 어렵다는 것이 회장단의 분위기"라고 말했다.

지금까지 경총 회원사들이 총회를 열어 상임 부회장의 거취를 논의한 적은 없었다. 하지만 회장단이 강력하게 반발하고 손 회장 역시 송 부회장을 업무에서 배제시킨 만큼 총회를 통해 송 부회장의 거취가 결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빠르면 다음 주 초 총회를 통해 송 부회장의 경질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재계 관계자는 "양대 노총은 그들의 목소리와 의견이 있고 사용자측 역시 나름의 의견이 있는 것인데 경총이 양대 노총의 의견을 그대로 수렴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송 부회장은 당초 노동계와 사용자측을 잘 조율할 것으로 기대됐지만 취임 이후 줄곧 노동친화적인 모습을 보이며 신뢰를 잃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명진규 기자 ae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