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김정은 오찬, 한식과 양식의 만남…'오이선·대구조림 포함'

최종수정 2018.06.12 13:14 기사입력 2018.06.12 13:13

댓글쓰기

[싱가포르=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2일 확대정상회담을 마친 뒤 오찬을 겸한 회담에 들어갔다. 일부에서 예측했던 햄버거 오찬은 없었다.
트럼프-김정은 오찬, 한식과 양식의 만남…'오이선·대구조림 포함'


양측은 서양식과 한식을 겸한 오찬이 합해진 형태로 이뤄진다. 한국 음식으로는 오이선과 대구조림 등이 포함된 점 등이 눈길을 끈다.
이날 공개된 오찬의 전채요리로는 아보카도 샐러드와 서빙되는 새우 칵테일 요리와 문어와 라임 드레싱을 곁들인 그린망고 요리가 제공된다. 한국 음식으로는 전통음식인 오이선이 나온다.

메인 요리로는 레드와인 소스와 감자와 브로콜리를 곁들인 소고기 콘피트와, XO칠리소스 볶음밥과 돼지고기 튀김이 준비됐다. 한식으로는 간장으로 양념을 한 대구조림이 메인요리가 포함됐다.

디저트로는 체리 소스를 뿌린 바닐라 아이스크림과 다크 초콜릿 가나슈가 제공된다.
북미정상회담 기사 모아보기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