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CNN "트럼프-김정은 스킨십 긍정적, '영광'발언 놀라워" (종합)

최종수정 2018.06.12 16:33 기사입력 2018.06.12 10:43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 김은별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난 후'영광(Honor)'이라는 표현을 썼다.

트럼프 대통령은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김 위원장을 만난 뒤 '기분이 어떤가'라는 질문을 받고 "매우 좋다. 매우 영광스럽다. 우리는 훌륭한 관계 발전을 이룰 것"이라고 밝혔다. 또 "좋은 결과를 맺을 것이라고 의심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 역시 트럼프 대통령이 이 발언을 한 이후 활짝 웃었다.

이에 대해 김 위원장은 "여기까지 오는 길이 그리 쉬운 길은 아니었다. 우리한테는 발목을 잡는 과거가 있고, 또 그릇된 편견과 관행이 때로는 눈과 귀를 가렸다"며 "우린 모든 것을 이겨내고 이 자리까지 왔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의 말에 트럼프 대통령은 "옳은 말이다"라며 다시 한 번 김 위원장과 악수하고, 엄지를 치켜올렸다.

미 CNN 방송은 "트럼프 대통령이 어느 정상을 만나서도 영광스럽다는 표현을 쓴 적이 없었다"며 놀라운 모습이라고 해석했다.

CNN 방송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스킨십에도 주목했다. 여러 차례의 악수와 팔을 잡는 등 스킨십이 매우 자연스럽고 분위기가 좋았다며 긍정적으로 해석했다.



북미정상회담 기사 모아보기
뉴욕 김은별 특파원 silverstar@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