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도도맘 전 남편, 강용석 소송문서 위조 관여 주장…네티즌 “확실한 규명 필요”

최종수정 2018.06.12 07:58 기사입력 2018.06.12 07:24

강용석 / 사진=스포츠투데이 DB
강용석 / 사진=스포츠투데이 DB



‘도도맘’ 김미나 씨의 전남편이 자신의 소송을 취하시키기 위해 문서를 위조하는 과정에서 강용석 변호사가 관여했을 것이라고 법정에서 주장했다.

11일 김미나 씨의 전남편 조 씨는 서울중앙지법 형사18단독 박대산 판사 심리로 열린 강 변호사의 사문서위조 사건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김 씨와 10년을 같이 살았지만 이렇게 똑똑한 사람이 아니다”라며 강 변호사의 개입을 주장했다.

조 씨는 이날 법정에서 “김 씨가 내게 소 취하를 요구한 사이 강 변호사는 언론에 나와 ‘합의됐다’고 말했다”며 “직접 본 것이 아니라 정확한 경위는 모르지만 강 변호사가 관여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조 씨는 지난 2015년 1월 김 씨와 불륜을 저질렀다며 강 변호사에게 1억 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소송을 냈다. 하지만 이 소송은 4월 취하됐다.
이 과정에서 강 변호사는 김 씨와 공모해 조 씨 명의의 인감증명 위임장을 위조하고, 소송 취하서에 조 씨의 도장을 임의로 찍어 법원에 제출한 혐의로 기소됐다.

김 씨 역시 강 변호사와 같은 혐의로 기소돼 지난 2016년 12월 1심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김 씨는 항소하지 않아 형이 확정됐다.

한편 이를 본 네티즌들은 “사실관계를 확실하게 밝혀야 한다”, “정의가 살아있다면 확실한 규명이 필요하다”, “만일 공모 위조 사기라면 엄격한 처벌이 필요하다”, “정확한 경위를 모르기 때문에 일단 지켜봐야 할 듯”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