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세네갈] 무뎌진 창? 레오강 와서 골맛 못 본 신태용호

최종수정 2018.06.12 01:00 기사입력 2018.06.12 01:0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오스트리아(레오강)=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창도 무뎌진 것일까.

신태용호가 오스트리아 레오강에서 전지훈련을 시작한 이후 한 두 번의 평가전에서 모두 득점하지 못했다. 볼리비아와 0-0으로 비겼던 축구대표팀은 11일(한국시간) 오스트리아 그뢰디히 다스골트베르크 슈타디온에서 열린 세네갈과의 비공개 친선경기에서도 득점하지 못하고 0-2로 졌다. 월드컵을 목전에 두고 레오강에서 골맛을 보고 자신감을 얻어야 했던 대표팀 공격수들 입장에서는 무득점이 패배 이상으로 가장 아쉬웠을 것으로 보인다.
비공개 평가전으로 진행된 탓에 자세한 경기내용은 알 수 없지만, 결과만 놓고 봐서는 공격진이 체격조건이 좋고 조직적으로 나온 세네갈의 수비진을 고전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대표팀은 김신욱과 손흥민, 구자철, 이승우, 이재성 등으로 공격진을 구성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90분 간 골을 얻어내는 데 실패했다. 황희찬, 문선민이 허벅지 부상으로 경기에 나가지 못한 가운데 교체카드도 후반전에 주세종, 정우영 등 미드필더들만 교체 투입했을 만큼 공격 카드도 이날은 부족했던 것으로 보인다.

이날 경기에서 대표팀은 손흥민-황희찬 투톱 외 다른 공격 조합을 찾을 기회도 될 수 있었다. 황희찬이 결장하는 가운데 다른 공격수들을 기용해 가능성을 확인해 볼 수 있었다. 하지만 중요한 골이 터지지 않으면서 사실상 손흥민-황희찬 투톱 조합 외 다른 공격 대안을 찾지 못한 채 월드컵이 열리는 러시아로 향하게 됐다.
한편 오른쪽 수비수 이용은 전반 37분 부상으로 고요한과 교체 아웃됐다. 부상 정도는 아직 알려지지 않은 가운데 대표팀은 또 한번 부상 악몽을 겪을까 노심초사하고 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