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홍콩 현대문학 창시자 류이창 별세

최종수정 2018.06.10 18:04 기사입력 2018.06.10 18:04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홍콩의 작가 류이창이 8일 별세했다. 향년 99세. 10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홍콩 정부는 그의 죽음에 "홍콩 문화에 커다란 손실이 아닐 수 없다"며 애도를 표했다. 류이창은 '홍콩 현대 문학의 아버지'로 불린다. 1948년 홍콩으로 이주해 60여 년간 소설, 평론, 수필, 시, 번역 작품 등 저서 서른 권 이상을 발간했다. 특히 그가 쓴 소설 '교차(對倒·Intersection)'와 '술꾼(酒徒·The Drunkard)'은 왕자웨이 감독이 연출한 영화 '화양연화'와 '2046'에 각각 영감을 줬다. 술꾼은 '의식의 기법'을 본격적으로 시도한 중국어권 최초의 작품으로 평가받는다. 자본주의 대도시 주변인들의 초상과 인간 소외를 밀도 높게 그렸다. 류이창은 홍콩 언론과 출판계에도 큰 족적을 남겼다. 홍콩타임스와 성도일보의 부편집인을 맡았으며, 1985년 월간지 '홍콩문학'을 세워 2000년까지 편집인으로 일했다. 홍콩 정부는 업적을 높게 기리며 2001년 그에게 문예훈장을 수여했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