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빈폴, 자전거 100대 증도에 기증…캠페인 컬렉션도 출시

최종수정 2018.06.07 08:38 기사입력 2018.06.07 08:38

댓글쓰기

빈폴의 상징 ‘자전거’ 테마로 지속 가능 브랜드 캠페인 ‘바이크 위 라이크’ 마련
티셔츠, 에코백 등 캠페인 컬렉션 출시로 고객 동참 기회 제공
빈폴, 자전거 100대 증도에 기증…캠페인 컬렉션도 출시


[아시아경제 박미주 기자]삼성물산 패션부문의 브랜드 '빈폴'이 지속 가능성의 브랜드 철학을 공유하는 차원에서 진정성 있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 활동을 기획해 소비자들과 소통에 나섰다.
빈폴은 자전거를 활용한 캠페인을 기획, 도시에 버려진 자전거를 업사이클링해 섬마을에 기부하는 ‘바이크 위 라이크’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7일 밝혔다.

1989년 브랜드 출시 이후 “그녀의 자전거가 내 가슴 속으로 들어왔다”라는 광고 카피를 내건 빈폴은 이번 캠페인을 통해 자전거라는 브랜드 이미지를 바탕으로 사회와 소통하며 지속 가능한 가치를 만들어내는 브랜드로 거듭나겠다는 포석이다.

빈폴은 자전거 재활용 사업을 펼치고 있는 사회적 기업 ‘두바퀴 희망자전거’와 협업해 도시에 버려진 폐자전거를 수거, 업사이클링을 거친 자전거 100대를 전라남도 신안군 증도에 기부한다. 해안도로와 연계한 40㎞ 자전거 일주 프로그램을 구성, 주민 및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슬로우 트래블’ 공공 자전거로 운영할 계획이다.
CNN이 선정한 한국에서 꼭 가봐야 할 관광지로 꼽히기도 한 증도는 자전거 코스가 조성돼 있지만 관리의 어려움으로 관광객의 자전거 대여율이 낮은 상황이다. 빈폴은 자전거의 원활한 관리 및 관광객 활용 활성화 차원에서 자전거 보관소 신규 조성은 물론 신안 군청과 협의해 유지, 보수를 지원할 예정이다.

아울러 빈폴은 자전거 타는 사람을 모티브로 생기 있는 디자인에 맑은 컬러와 긍정적인 무드를 담은 캠페인 컬렉션 라인을 출시했다. 빈폴 주요 매장과 SSF샵을 통해 판매되고 판매 수익금 일부는 자전거 기부 재원으로 활용된다.

박남영 빈폴사업부장은 “빈폴이 브랜드 철학을 진정성 있게 소구하는 취지에서 지속 가능성을 테마로 바이크 위 라이크 캠페인을 진행하게 됐다”며 “고객에게 사랑받고 신선한 영감을 주는 프리미엄 브랜드로서의 빈폴로 거듭나기 위해 차별화된 접근을 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미주 기자 beyon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