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홍준표 "내일부터 유세 안나가…후보들 의견 수용"

최종수정 2018.06.03 21:25 기사입력 2018.06.03 21:11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6·13 지방선거 유세에 나서지 않겠다고 3일 공개적으로 밝혔다.

홍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일부 광역후보들이 이번 선거를 지역 인물 대결로 몰고 가는 것이 좋겠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일보 후보들이) 내가 유세에 나서니 문재인·홍준표 대결로 고착화되고 지금은 문 대통령 세상인데 그 대결로는 선거에 이길 수 없고 민주당 후보는 북풍으로 선거를 치를려고 하면서 문 대통령 뒤에 숨어버리기 때문에 이번 선거가 깜깜이 선거가 된다는 것"이라며 "그 의견이 타당하다는 판단이 들어 그분들의 의견을 받아 들여 내일부터 유세에 나서지 않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선거만 이길 수 있다면 내가 무엇인들 못하겠느냐"며 "이번 선거는 문·홍 대결이 아니라 지방행정을 누가 잘 할 수 있느냐하는 지방선거"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한국당 전국 재보선 지역 국회의원, 광역·기초단체장, 광역·기초의원들 모두 훌륭한 분들"이라며 "전국 각지에서 후보들의 됨됨이를 잘 판단하시어 국민 여러분들께서 우리당 후보님들을 전폭적으로 지지해 주시도록 다시 한 번 간청드린다"고 밝혔다.
홍 대표는 "민주당이 이기면 이 나라는 일당 독재 국가가 된다. 민생과 견제가 이번 선거의 본질"이라고 재차 주장했다.

당초 홍 대표는 이날 강원·충북·경기·서울을 훑어 유세에 나설 예정이었지만 급작스럽게 취소했다. 이를 두고 한국당에서 선거 전략을 논의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지만, 한국당 후보들이 홍 대표의 유세를 거부하면서 어쩔 수 없이 이를 받아들인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실제로 공식 선거운동 기간부터 부산·충남 등지를 돌며 지원유세에 나섰지만 정작 광역단체장 후보들은 함께 하지 않는 장면이 연출되기도 했다. 김현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한국당의 수많은 후보들이 막말과 거짓 선동을 일삼아 온 홍준표 대표의 방문에 손사래를 치며 ‘홍준표 패싱’을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