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완구의 반격…'성완종 리스트 수사' 문무일 검찰총장 고소

최종수정 2018.05.30 10:14 기사입력 2018.05.30 09:53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지난달 23일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지난달 23일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이기민 수습기자] '성완종 리스트' 의혹으로 기소됐다가 대법원에서 무죄를 확정받은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당시 성완종 리스트 특별수사팀장이었던 문무일 검찰총장을 고소했다.

30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 전 총리는 최근 수사팀이 자신에게 유리한 증거들을 숨겼다며 문 총장과 수사에 참여했던 검사들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직무유기 등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사건은 형사1부(홍승욱 부장검사)에 배당됐다.

이 전 총리는 "문 총장 등이 유죄 판결을 위해 경남기업 법인카드 사용 내역과 이 전 총리에게 유리한 참고인 진술내용 등을 법원에 제출하지 않았다"는 취지로 고소장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문 총장 등은 검사의 직권을 남용해 고소인의 권리행사를 방해했다"고도 주장하고 있다.

한편 이 전 총리는 2013년 4월24일 치러진 재보궐 선거 당시 이 전 총리의 부여 선거사무소에 온 성완종 전 회장에게서 현금 3000만원이 든 쇼핑백을 건네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문 총장은 대전지검장 시절인 2015년 '성완종 리스트' 특별수사팀장을 맡아 이 전 총리 등을 재판에 넘겼다.
1심은 이 전 총리에게 유죄 판결을 내렸으나 2심은 성 전 회장이 사망 전 남긴 전화 인터뷰 내용의 증거 능력을 부정하면서 무죄를 선고했다. 지난해 12월 대법원도 같은 판단을 내려 무죄를 확정했다.



이기민 수습기자 victor.lee@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