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김문수 "세월호로 朴 물러난 것 아냐…사고로 탄핵되면 남을 대통령 없어"

최종수정 2018.05.30 07:44 기사입력 2018.05.29 16:35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김문수 자유한국당 서울시장 후보가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과 관련해 29일 "세월호 때문에 탄핵을 당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사건사고로 탄핵이 된다면 남아날 대통령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후보는 이날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 참석해 "화재나 사고에 대한 책임을 물어 대통령을 탄핵하는 것은 옳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세월호 당일 대통령이 관저에 있으면서 직무를 제대로 수행하지 않았다는 지적에도 "세월호 사건 때문에 탄핵이 돼야 한다면 문재인 대통령도 화재나 이런 것으로 벌써 탄핵이 돼야 한다"며 소신을 굽히지 않았다.

김 후보는 "(당시) 촛불을 든 다중이 국회를 둘러싸고 탄핵을 하지 않으면 당신들이 타 죽는다고 했고 헌법재판소도 공포 분위기로 법적 절차를 진행한데 대해 문제를 느낀다"며 탄핵 이유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그러면서 "(세월호 보단) 친이(친이명박)고 친박(친박근혜) 불통과 분열의 측면이 더 컸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투표로 당선된 분을 촛불로 끌어내리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문재인 대통령도 드루킹 때문에 문제가 있지만 (같은 맥락에서) 중간에 끌어내리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본다"고 말했다.
안철수 바른미래당 후보와의 단일화에 대해선 "(안 되는 것으로) 끝났다"고 명확히 했다. 그는 "안철수 후보는 박원순 후보와 유사한 점이 많다"며 "안 후보의 정치적 신념이 이동 중에 있는데 지금은 중도 좌파에 와있지 않나 판단한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후보에 대해서는 "7년도 지겨운데 11년을 할 것이라고 생각하는 시민을 만난 적이 없다"며 승리를 자신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