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넥슨 공짜주식 무죄' 김정주 NXC 대표 "자녀 경영권 승계無…재산 일부 사회환원"(종합)

최종수정 2018.05.29 11:00 기사입력 2018.05.29 11:00

댓글쓰기

'넥슨 공짜주식 무죄' 김정주 NXC 대표 "자녀 경영권 승계無…재산 일부 사회환원"(종합)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손선희 기자] 김정주 NXC 대표가 자녀에게 경영권을 승계하지 않으며 재산의 일부를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선언했다. NXC는 게임회사 넥슨의 지주회사다. 앞서 김 대표는 '넥슨 공짜 주식 제공'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가 2년 만에 최근 무죄 판결을 받았다.

김 대표는 무죄 판결을 계기로 이 같은 약속을 실천하겠다는 입장문을 29일 발표했다. 입장문에서 김 대표는 "과거 1심 법정에서 '재판결과에 상관없이 앞으로 사회에 진 빚을 조금이나마 되갚는 삶을 살아가겠다'고 약속드렸다"며 "이제 2년 전 약속을 실천해 나가야 할 때가 됐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아이들에게 회사의 경영권을 승계시키지 않겠다"며 "이는 회사를 세웠을 때부터 한 번도 흔들림 없었던 생각이었지만, 공개적인 약속이 성실한 실행을 이끈다는 다짐으로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또 "저와 제 가족이 가진 재산의 일부를 사회에 환원하고, 새로운 미래에 기여하기 위한 작업을 시작하겠다"며 "현재 서울에만 있는 어린이재활병원이 전국 주요 권역에 설립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계속해서 그는 "정부 및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해 이른 시일 내에 조속히 착공할 수 있도록 돕고 이를 시작으로 청년 벤처창업투자 지원 등 우리 사회에 꼭 필요한 일들로 기부를 확대해 나가겠다"며 "이와 같은 활동을 위해선 1000억원 이상이 필요할 것으로 보이며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하겠다"고 했다.
김 대표가 재판을 받는 동안 넥슨의 자산총액은 게임업계 최초로 5조원을 넘어 준대기업으로 지정됐다. 김 대표는 이를 언급하며 "지난 20여년 동안 함께 일해온 수많은 동료의 도전과 열정의 결과인 동시에, 우리 사회의 배려 속에서 함께 성장해왔다는 점 또한 잘 인식하고 있다"며 "이 또한 저와 제 주변을 깊이 돌아보게 하는 계기가 됐다"고 돌아봤다.

김 대표는 친구사이였던 진경준 전 검사장에게 넥슨 주식 매수자금 4억2500만원을 빌려주고 이를 통해 수십억 차익을 거두도록 한 의혹이 불거지며 재판에 넘겨졌다. 지난해 7월 2심에서 징역 2년 집행유예 3년의 유죄 판결을 받았으나 같은 해 12월 대법원은 무죄 취지로 파기환송했다. 이어 지난 11일 파기환송심에서 최종 무죄 판결을 받았다.

아래는 김 대표 입장 전문.

김정주 입니다.

그 동안의 일로 심려를 끼쳐드렸습니다.
저는 지난 2년여간 넥슨주식사건과 관련해 수사와 재판을 받았고, 지난 19일 판결이 확정되었습니다. 저는 1심 법정에서 “재판결과에 상관없이 앞으로 사회에 진 빚을 조금이나마 되갚는 삶을 살아가겠습니다”라고 약속드렸습니다. 그 동안 이 약속을 잊지 않아야겠다는 다짐 속에서, 무엇을 어디서부터 시작해야 할 지 조금씩 정리해 왔습니다. 지난 2월에 발표한 넥슨재단의 설립도 그 같은 다짐의 작은 시작이었습니다.

이제 2년 전 약속을 실천해 나가야 할 때가 됐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저와 제 가족이 가진 재산의 일부를 사회에 환원하고, 새로운 미래에 기여하기 위한 작업을 시작하겠습니다.
우선 현재 서울에만 있는 어린이재활병원이 전국 주요 권역에 설립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정부 및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해서 이른 시일 내에 조속히 착공할 수 있도록 돕겠습니다. 이를 시작으로 청년들의 벤처창업투자 지원 등 우리 사회에 꼭 필요한 일들로 기부를 확대해 나가겠습니다. 지난 경험으로 볼 때 이와 같은 활동을 위해선 1,000억원 이상이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하겠습니다.

저는 재판을 받는 중에, 1994년 컴퓨터를 좋아하는 친구들과 창업했던 조그만 회사가 자산총액 5조를 넘어서는 준대기업으로 지정됐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지난 20여년동안 함께 일해온 수많은 동료들의 도전과 열정의 결과인 동시에, 우리 사회의 배려 속에서 함께 성장해왔다는 점 또한 잘 인식하고 있습니다. 이 또한 저와 제 주변을 깊이 돌아보게 하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또 한 가지 약속드립니다.

저의 아이들에게 회사의 경영권을 승계시키지 않겠습니다.
이는 회사를 세웠을 때부터 한 번도 흔들림 없었던 생각이었습니다만, 공개적인 약속이 성실한 실행을 이끈다는 다짐으로 약속드립니다. 국내외 5,000여 구성원들과 함께하는 기업의 대표로서 저는 더욱 큰 사회적 책무를 느끼게 되었습니다. 넥슨이 이 같은 기업으로 성장한 데에는 직원들의 열정과 투명하고 수평적인 문화가 큰 역할을 했습니다. 이런 문화가 유지되어야 회사가 계속 혁신하고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이 약속 역시 성실하게 실천해 나가겠습니다.

앞으로 전문가 여러분들을 모시고 투명한 준비 과정을 거친 뒤 조속한 시일 내에 기부 규모와 방식, 운영 주체와 활동 계획 등을 구체적으로 밝히겠습니다.

직접 뵙고 말씀드리지 못하고, 글로써 말씀드리는 것을 양해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앞으로 사회적으로 도움이 되는 일에 대해 끊임없이 고민하며 살아가겠습니다.

김정주 드림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