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北, 비핵화 합의하면 안전보장…리비아모델 적용 안 해"

최종수정 2018.05.18 04:48 기사입력 2018.05.18 04:4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 김은별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다가오는 북미정상회담에서 자신과 비핵화 합의를 할 경우, 김 위원장의 안전을 보장하겠다고 밝혔다. 리비아 모델을 북핵 해법에 적용하지 않겠다고도 못박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옌스 스톨텐베르크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사무총장과 회담한 자리에서 '김정은을 위한 안전 보장을 미국이 제공할 수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나는 기꺼이 많이 (안전 보장을) 제공할 것"이라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그(김 위원장)는 보호를 받을 것"이라며 "그가 할 수 있는 최선은 (비핵화에) 합의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이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에 합의할 경우 김정은 정권의 체제 안전을 보장하겠다고 공언한 것이어서 주목된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리비아에서 우리는 그 나라를 파괴했다. 카다피와는 지킬 합의가 없었다"면서 "리비아 모델은 (북한과는) 매우 다른 모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만약 (비핵화) 합의를 이루지 못하면 그(리비아) 모델이 발생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욕 김은별 특파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