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썰전' 김동연 "남북 경협, 한반도 경제 활력…성급한 예단은 안돼"

최종수정 2018.05.23 14:03 기사입력 2018.05.18 00:25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강진형 기자aymsdream@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7일 남북 경제협력과 관련해 "남북한 주민의 삶의 질 향상과 한반도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면서도 "빨리 먹는 밥은 체할 수 있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김 부총리는 이날 방송된 JTBC 시사프로그램 '썰전'에 출연해 남북 경협을 비롯해 문재인 정부 1년 간의 경제정책에 대해 논했다.

이 자리에서 유시민 작가는 남북 경협에 대해 "한반도의 경제지리학적 위치가 바뀌는 것"이라며 "북한이 사회간접자본(SOC) 개발로 경제 부흥을 해보겠다고 하면 엄청난 물적 투자 시장이 열리는 것"이라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이에 김 부총리는 "남북 경협은 정부의 신북방정책과 지난해 한-러 정상회담에서 다뤄진 내용"이지만 북한에 가로막혀 실행되지 못했다며, 시베리아 횡단철도 연결, 산림 개발, 천연가스관 개발, 어업 협력 등을 예로 들었다.

그는 "남북 경협 사업을 통해 남북한 주민 삶의 질 향상과 한반도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면서도 "성급하게 예단해선 안 된다. 빨리 먹는 밥은 체할 수 있다"며 신중한 자세를 보였다.
그러면서 "북미 정상회담이 남아 있고, 국제사회와의 협의와 동의도 필요하다"며 "차분하고 질서있게 준비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김 부총리는 정부 출범 1년 간의 경제 정책 성과와 관련, ▲3% 경제성장 복원 ▲9분기만에 가계소득 증가 ▲1분기 창업기업 수 2만7000개 ▲신규 벤처투자 지난해 대비 57% 증가 등을 들었다. 또한 한중 통화스와프,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부동산·가계부채 등 대내외적 악재를 극복했다는 점을 성과로 꼽았다.

다만 김 부총리는 최근 악화된 고용 상황을 감안한 듯 "경제가 잘 되려면 일자리 문제가 해결돼야 하는데, 그런 측면에서 조금 아쉽지 않나"라고 밝혔다.

세종=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