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北매체, 맥스선더 재차 비난 "대화와 전쟁연습 양립할 수 없어"

최종수정 2018.05.17 16:24 기사입력 2018.05.17 16:24

"현 정세 유지 노력하겠지만 북침 전쟁연습은 용납 안해"


[아시아경제 이설 기자] 북한 선전매체는 17일 한미 연합공중훈련인 맥스선더(Max Thunder) 훈련을 거론하면서 "대화와 전쟁연습은 절대로 양립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대남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지금이 북침전쟁 광기를 부려댈 때인가'라는 제목의 개인 필명 논평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 매체는 "우리는 앞으로도 좋게 발전하는 현 정세를 유지, 발전시키기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지만 동족을 해치기 위한 무분별한 북침전쟁연습 소동에 대해서는 절대로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이번 훈련에 참가하는 미국의 F-22 스텔스 전투기뿐만 아니라 불참하는 B-52 전략폭격기까지 거론하면서 "이러한 항공기들이 남조선 상공에 날아들어 북침전쟁 연습에 돌아친다는 것 자체가 우리에 대한 명백한 도발행위"라고 강변했다.

앞서 북한은 전날 새벽 0시30분께 고위급회담 북측 대표단 단장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명의의 통지문을 보내 '맥스선더'를 문제 삼아 당일 예정됐던 회담의 '무기 연기'를 통보한 바 있다.
한편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도 이날 맥스선더 훈련을 언급하면서 "판문점 선언에 배치되게 정세를 대결과 전쟁의 원점으로 되돌려 세우려는 무모한 북침전쟁 책동은 절대로 용납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설 기자 sseol@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