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안철수 "송파을 상징성 있어…黨이 손학규 출마 여건 만들어야"

최종수정 2018.05.17 15:57 기사입력 2018.05.17 15:57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는 17일 서울 송파구을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공천과 관련해 "송파을 선거는 서울시장 선거 만큼 상징성이 있고 중요하다"며 "(손학규 선거대책위원장이 출마하도록) 당에서 여건을 만들어주는 것이 먼저"라고 말했다.

안 후보는 이날 당 민생특별위원회 출범 발대식에 참석한 뒤 취재진과 만나 "당에서도 가장 무게감 있는 분이 나서는 것이 송파을 지역 유권자에 대한 도리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 후보는 우선 서울 송파을 등의 공천이 늦어지고 있는데 대해 "아직 해결이 되고 있지 않아 답답하다"며 "월 초부터 손 위원장이 출마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 달라고 당에 요청했는데 아직도 정리가 안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안 후보는 손 위원장의 출마 의사에 대해서 "당에서 여건을 만들어주는 게 먼저"라며 "미리 그 분이 생각이 없다고 차단하는 것은 올바른 태도가 아니라고 본다"고 강조했다.

당이 이미 서울 송파을을 경선지역으로 확정한 데 대해서는 "송파을이 가진 상징성과 의미가 엄중하다. 당의 미래가 달린 문제"라며 "가장 중량감 있고 당선 가능성이 높은 인물이 출마하도록 하는 게 당이 해야 할 도리"라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이날 서울 송파을 공천문제가 매듭지어지지 않고 있는데 대해 우회적으로 불만을 표시하기도 했다. 유 대표는 "공천관리위원회가 내린 경선 결정을 최고위원회의가 중단 시킬 아무런 권한이 없다"며 "제가 알기론 손 위원장도 (출마) 의사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