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어바웃타임’ 이상윤 “스태프 글, 우리 스태프 아닐 것”

최종수정 2018.05.17 16:13 기사입력 2018.05.17 16:13

배우 이상윤이 1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tvN 새 월화드라마 어바웃타임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배우 이상윤이 1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tvN 새 월화드라마 어바웃타임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배우 이상윤이 ‘어바웃타임’ 촬영 스태프로 추정되는 네티즌이 쓴 글을 언급했다.

1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tvN 새 월화드라마 ‘멈추고 싶은 순간 어바웃 타임’(이하 어바웃 타임)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앞서 ‘어바웃타임’에서 뮤지컬 음악 감독 조재유 역을 맡았던 배우 이서원이 성추행 및 협박 혐의로 중도 하차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 소식이 보도된 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어바웃타임’의 스태프가 쓴 글로 추정되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12회까지 촬영 끝났는데 죽고싶다”라는 글과 함께 촬영 일정표를 올리며 고충을 토로했다.
이와 관련해 이상윤은 “스태프분의 글을 봤다. (하지만) 이건 저희 스태프가 올린 게 아니라는 확신을 가졌다”고 말했다. 그는 “처음에는 ‘누가?’라고 했다가 아무도 생각이 안 들더라”며 “작품에 돈독하게 행하고 있다. 그게 작품에 녹아들 것이다.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한편 ‘어바웃타임’은 수명시계를 보는 능력을 지닌 여자 최미카(이성경 분)와 악연인지 인연인지 모를 운명에 엮인 남자 이도하(이상윤 분)가 만나 사랑만이 구현할 수 있는 마법 같은 순간을 담아낸 로맨스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