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양예원, 성범죄 피해 고백…靑 국민청원 등장 “합정 XXXX 불법 촬영”

최종수정 2018.05.17 15:11 기사입력 2018.05.17 15:11

댓글쓰기

사진=양예원 유튜브

사진=양예원 유튜브



유명 유튜버 양예원이 성범죄 피해 사실을 고백한 가운데,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등장해 화제다.

17일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합정 xxxx 불법 누드 촬영”이라는 청원 글이 게재됐다.

청원인은 “한 유명 유튜버의 사례”라며 이날 양예원이 밝힌 성범죄 피해 고백 글을 올렸다.

자신이 성범죄 피해자라고 밝힌 양예원은 3년 전 아르바이트 사이트에서 피팅모델에 지원했다고 밝혔다. 그는 ‘실장님’이라고 불리는 인물과 계약을 했다고 밝히며 “촬영일이 되자 밀폐된 스튜디오에서 20명 정도의 남성들에게 둘러싸여 노출이 심한 속옷만 입혀진 채 강압적인 사진 촬영 등 성추행을 당했다”고 털어놨다.
실장은 양예원에게 노출이 심한 속옷들을 건넸고, 양예원은 착용 거부 의사를 밝혔지만 실장이 손해배상과 배우 데뷔를 막겠다고 하는 등의 협박을 해 다섯 차례 촬영을 진행하게 됐다고 밝혔다.

양예원에 따르면 20여명의 남성은 인터넷 한 카페 회원들이고, 사진 용도에 대해선 ‘소장용’이라고 했다. 그러나 최근 일부 사이트에 당시 찍힌 사진들이 유포되고 있어 3차례에 걸쳐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하는 등 고통받았다고 호소했다.

그는 20여 명의 남성들이 여자를 단순한 상품 취급하며, 그 대상은 대부분 20대 초반의 사회 초년생 여학생들이며 심지어는 미성년자도 포함되어 있다고 말했다. 배우 지망생 이소윤도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양예원과 비슷한 피해를 당했다고 고백했다.
사진=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사진=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한편 이날 게재된 해당 청원 글은 오후 3시께 550명 이상이 참여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이날 양예원과 이소윤이 피팅 모델로 촬영을 하는 과정에서 성추행과 협박을 당했으며 최근 신체 노출 사진이 유포됐다고 고소장을 제출함에 따라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