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현대차그룹 지배구조 개편안 '사면초가'…지배구조원 '장고'

최종수정 2018.05.17 11:12 기사입력 2018.05.17 11:12

[아시아경제 박철응 기자] 현대차그룹이 지배구조 개편안을 내놓은 시점은 지난 3월 말. 공정거래위원회가 현대차그룹의 지배구조 개편 시한으로 언급한 때를 가까스로 맞췄다. 개편안에 대해 정부도 문제제기를 하지 않았다. 일부에서는 호평이 이어졌다.

하지만 이번에는 개편안이 주주들의 이익에 반한다는 시장의 반발에 직면했다. 외국 투자자인 엘리엇이 제동을 걸면서 반대의견이 확대되고 있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도 엘리엇의 요구를 과도한 것이라고 지적했지만 반대의견은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현재까지 현대차그룹의 우군은 없다. 외국 투자자와 글로벌 의결권 자문사 뿐 아니라 국내 자문사들도 잇따라 반대 의견을 내놓고 있다. 참여연대를 필두로 한 시민사회의 비판도 거세다. 증권가에서는 오는 29일로 예정된 현대모비스 주주총회에서 분할ㆍ합병안 통과가 불투명해졌다는 진단이 나온다. 사면초가다.

그런 가운데 국민연금과 자문계약을 맺고 있는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이 어떤 결정을 내릴지 주목된다.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은 16일 각 기관투자자들에게 의견을 전달할 예정이었으나 외부 전문가들과의 논의 과정에서 진통을 겪으면서 17일 이후로 미뤄지게 됐다.

현대차그룹 입장에서는 정부도 지배구조 개편안에 대해 호평을 한 만큼 기업지배구조원의 판단에 기대를 걸 수밖에 없다. 기업지배구조원은 내부적으로 찬성 쪽에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으나, 외부 전문가들과의 위원회 회의에서 이견이 제시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만큼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반대 시각이 팽배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지배구조원 내부에서는 2015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때는 삼성물산 주가가 현저히 낮은 상태에서 이뤄져 주주들의 손실이 컸으나, 이번에는 현대모비스 주가가 상대적으로 낮다고 보기 어려운 상황이라는 점 등을 고려한 것으로 전해진다. 물론 외부 전문가들과의 논의 과정에서 최종 결론이 반대로 나올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현대모비스 지분 9.82%를 보유한 국민연금은 사실상 '캐스팅 보트'를 쥐고 있어 고민이 깊어질 수밖에 없다. 잇따라 반대 의견이 제시되자 외부 민간전문가들로 구성된 의결권 행사 전문위원회를 통해 결정키로 가닥을 잡았다. 국민연금은 2015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당시 의결권 자문사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찬성 표를 던졌다가 '국정농단 외압'에 연루된 사실이 드러나 큰 홍역을 치른 바 있다.

주가만 놓고 보면 시장에서는 이미 분할ㆍ합병안에 대한 불신이 팽배한 것으로 보인다. 현대모비스와 현대글로비스는 최근 한달새 각각 10%, 20% 하락했다.

류제현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의결권 자문사의 분할합병 반대로 외국인 지분(지분율 48%) 등 외부주주 동의가 쉽지 않아졌다"면서 "현대글로비스는 분할합병으로 일감 몰아주기 규제 이슈 해소, 인수합병(M&A)과 자산 취득 등 투자 확대 가능성, 신규 사업 진출 등이 기대됐으나 실망감으로 바뀌며 주가 변동성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이어 "향후 관건은 현대모비스 의 주가와 현대차 그룹의 추가적인 주주 친화 정책이다. 현대모비스의 주가가 주식매수청구 가격(23만3429원) 이하로 하락할 경우 외부 주주의 분할합병 반대 표결 수가 크게 증가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짚었다.

박철응 기자 hero@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