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외식 프렌차이즈 21%가 완전자본잠식…“창업 안전 주의보”

최종수정 2018.05.17 08:33 기사입력 2018.05.17 08:3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국내 외식 프렌차이즈 본사(가맹사업본부) 10곳 중 2곳이 완전자본잠식 상태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상가정보연구소가 공정거래위원회 가맹사업거래시스템을 통해 주요 외식 가맹사업본부의 자기자본비율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기업 1699곳 중 358곳(21.1%)이 완전자본잠식 상태였다.

특히 ‘제과제빵’ 가맹사업본부 136곳 중 46개(33.8%)가 완전자본잠식인 것으로 나타나 조사 대상 세부업종 중 재무건전성이 가장 취약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어 ‘아이스크림·빙수’(31.6%), ‘커피’(27.8%), ‘패스트푸드’(26.2), ‘피자’(21.1%), ‘한식’(17.8%), ‘분식’(17.2%), ‘치킨’(17%) 등의 순으로 전체 기업 수 대비 완전자본잠식 기업의 비율이 높았다.

이상혁 상가정보연구소 선임연구원은 “가맹사업본부가 완전자본잠식 상태에 있으면 대출 및 투자 등에 제약이 따르기 때문에 가맹점 지원이 원활하지 않을 수 있다"며 "한순간에 본부가 파산하는 경우도 있어 창업 전 신중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