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백악관 "북핵협상, 리비아식 모델 아니라 트럼프식 모델"

최종수정 2018.05.17 00:38 기사입력 2018.05.17 00:38

"북한 반응 충분히 예상했어…협상은 지금도 진행 중"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 김은별 특파원] 북한이 미국 정부의 일방적인 핵포기 요구에 반발하며 북미정상회담을 재고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 백악관은 "충분히 예상됐던 반응"이라고 밝혔다. 또한 북한이 '리비아식 비핵화'에 반발했지만, 미국은 북핵 협상에서 리비아식 모델이 아니라 트럼프식 모델을 따르고 있다고 강조했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16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트럼프 대통령은 이런 어려운 협상에 익숙하며, 충분히 예상됐던 것"이라며 "그들이 만나고 싶다면 우리는 준비돼있지만, 그들이 원하지 않는다면 그것 또한 괜찮다"고 말했다.

그러나 협상은 진행 중이며, 북한이 반발한 '리비아식 비핵화'는 아니라고 해명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그것(리비아 모델)이 협상의 일부분인지는 모르겠다"며 "우리가 사용하는 모델이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라고 말했다. 또 "리비아 모델이라는 말은 있었지만, 우리가 따르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북핵 협상에서) 짜인 틀(cookie cutter)이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가 따르는 것은 "트럼프 대통령 모델"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북한은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 명의의 담화를 통해 미국 정부가 일방적인 핵포기를 강요하면 내달 12일로 예정된 북미정상회담을 재고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밀어붙이는 '리비아 모델'과 관련, "볼턴을 비롯한 백악관과 국무성의 고위관리들은 '선 핵포기, 후 보상' 방식을 내돌리면서 그 무슨 리비아 핵포기 방식이니,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니, '핵, 미사일, 생화학무기의 완전 폐기'니 하는 주장들을 거리낌 없이 쏟아내고 있다"고 비판했다.

뉴욕 김은별 특파원 silverstar@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