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관세청, 대한항공 '외국환 거래법 위반' 의혹…본사 압수수색

최종수정 2018.05.16 14:04 기사입력 2018.05.16 13:59

대한항공 직원들과 시민들이 4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조양호 일가 퇴진과 갑질근절을 위한 촛불집회'에 참석, 구호를 외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대한항공 직원들과 시민들이 4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조양호 일가 퇴진과 갑질근절을 위한 촛불집회'에 참석, 구호를 외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대한항공 본사를 상대로 한 관세당국의 압수수색이 진행되고 있다. 압수수색은 대한항공의 외국환 거래법 위반 의혹에 초점을 둔 것으로 전해진다.

16일 관세청에 따르면 서울본부세관 조사국은 이날 오전 10시경 서울 강서구 소재 대한항공 본사에 있는 자금부 등 5개 과와 전산센터로 직원 40여명을 보내 외국환 거래법 위반 혐의 자료를 찾고 있다.

이에 앞서 관세당국은 지난달 21일 한진그룹 총수일가 자택과 대한항공 사무실, 23일 대한항공 본사, 이달 2일 총수일가 자택(비밀의 방 등)을 연이어 압수수색했다.

하지만 앞선 압수수색이 총수일가의 탈세·밀수 혐의를 조사하기 위한 것이었다면 이번 압수수색은 대한항공의 외국환 거래법 위반 혐의에 초점이 맞춰졌다는 점에서 구별된다.
가령 그간 압수수색(1~3차)이 인천본부세관을 주축으로 이뤄졌던 것과 달리 이번 압수수색은 주체가 서울본부세관이 됐다.

같은 맥락에서 일각에선 관세청이 총수일가의 밀수 의혹(외환거래 자료)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별개의 대한항공 본사 내 외국환 거래법 위반 혐의 포착한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이는 총수일가의 갑질 논란이 총수일가의 개인적 일탈을 넘어 기업 차원의 비리조사로 번져갈 가능성도 내포한다.

대한항공이 세관에 신고 또는 보고하지 않고 외국환을 거래했을 경우 기업을 상대로 한 추가 조사가 진행될 가능성이 점쳐지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관세청은 “조사가 아직 진행 중인 만큼 압수수색 등에 관한 구체적인 내용을 공개하긴 어렵다”고 말을 아꼈다.

대전=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