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배숙 "與에 뒤통수 맞았다…국회의장 선출·원구성 등 협조 못해"

최종수정 2018.05.16 13:47 기사입력 2018.05.16 10:04

댓글쓰기

"단 하루 예결위 심사로 추경 통과시키자는 거냐…졸속심사"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조한울 수습기자] 조배숙 민주평화당 대표는 16일 더불어민주당이 오는 18일 드루킹 특별검사법과 추가경정(추경)예산안을 동시 처리키로 한데 대해 "앞으로 국회의장 선출, 하반기 원구성 등과 관련해 여당에 협조할 수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말했다.

조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민주당이 자유한국당과 야합하는 등 신의를 저버리고 평화당은 뒷통수를 맞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민주당과 평화당은 지난 14일 본회의 당시 21일 특검법 및 추경안 처리에 합의한 바 있다. 그러나 곧이어 민주당과 한국당, 바른미래당이 18일 특검법 및 추경안 처리에 합의하자 평화당은 이를 "배신"으로 규정하며 반발해왔다.

조 대표는 "국회는 예산안에 민의를 충분히 반영하기 위해 상임위원회의 예산심사권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왔다"면서 "하지만 이번 추경은 상임위의 예비심사도 없고 단 하루의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심사로 끝내자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조 대표는 "특히 5·18은 광주의 가장 큰 기념일이자 우리나라 민주개혁세력의 가장 큰 기념일로, 광주 뿐 아니라 국회의원의 5·18 참석은 약속이자 의무"라며 "민주당이 17일 예결위를 열고 18일 본회의를 열자는 것은 광주시민과 민주개혁세력에 대한 배신"이라고 비판했다.
조 대표는 이어 공세 강화도 천명했다. 그는 "드루킹 특검도 재논의가 필요하다. 명칭에 의혹의 핵심인 김경수 전 의원의 이름이 빠져있다"며 "드루킹 문제는 민주주의를 유린한 사건으로, 관련자는 누구라도 예외가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조한울 수습기자 hanul002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