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재건축 폭탄 터졌다]'부담금 어떻게 낮출까'…고민 깊어진 조합

최종수정 2018.05.16 08:00 기사입력 2018.05.16 08:00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서울 서초구 반포현대아파트 재건축 조합에 억대의 초과이익 부담금 예상액이 통지되면서 재건축을 추진하는 타 지역 단지들이 긴장하고 있다. 기존 방식으로 재건축 사업을 추진했다가는 막대한 부담금을 물을 수 있다는 우려에 개발이익을 낮춰 부담금 규모를 줄이려는 움직임도 일고있다.

16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반포현대 재건축 초과이익 부담금 예상액이 조합원 1인당 평균 1억3569만원으로 책정됐다. 이는 지난달 2일 조합에서 1인당 850만원 정도로 계산한 것에 비해 무려 16배 많은 금액이다.

이와 관련해 서울 아파트 재건축 관련 커뮤니티에서도 '설마 했는데 억대가 넘을 줄은 몰랐다'는 반응이 대부분이었다. 송파구 A아파트 재건축조합 한 관계자는 "반포현대는 단지 규모가 작은데도 부담금이 1억원이 넘었다"며 "규모가 크고 사업성이 좋은 곳은 더 많이 나올 것으로 본다"고 우려했다. 또 다른 관계자도 "앞으로 재건축을 추진하려면 억대의 현금을 미리 준비해야 할 것"이라며 "결국 재건축도 돈 있는자들의 투기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선 재건축을 위한 추진위 인가 시점을 늦춰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재건축 초과이익 부담금은 재건축 종료시점 가격에서 개시시점의 가격, 평균 집값 상승액, 사업에 들어간 비용 등을 빼고 남은 이익의 일정 비율을 계산해 산정한다. 이 중 부담금의 기준시점이 되는 '개시시점'은 재건축 추진위가 인가받은 날부터다. 만약 추진위가 승인된 시점의 공시가격이 현재보다 높으면 그만큼 부담금은 줄어들 수 있다. 실제로 개포주공 5ㆍ6ㆍ7단지에선 이 같은 이유로 추진위 인가 시점을 연기했다.
재건축 비용을 늘려 부담금을 낮추자는 움직임도 있다. 최근 유행처럼 번지고 있는 1대 1 재건축이 이 같은 방식이다. 올해 들어서만 용산구 이촌동 왕궁아파트, 강남구 압구정 아파트지구 특별계획3구역, 서초구 반포동 강남원효성빌라, 광진구 워커힐아파트 등이 1대 1 재건축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막대한 부담금을 내는 대신 그 비용을 본인 아파트의 명품화를 위해 쓰겠다는 심리다.

정비업계 한 관계자는 "억대의 부담금이 현실화 된 만큼 각 조합에서 재건축 추진에 부담을 느낄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앞으로 재건축 사업 스타일에 많은 변화가 일어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