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색다른 능력"…이승우, 신태용호 '특급조커' 될까

최종수정 2018.05.14 16:52 기사입력 2018.05.14 16:52

이승우 [사진=김현민 기자]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이 깜짝 발탁된 이승우(헬라스 베로나)에게 '특급 조커' 역할을 부여하고 그 가능성을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이승우는 러시아월드컵을 한달 앞두고 발표된 28명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앞으로 그는 러시아월드컵 최종명단 23명에 들기 위한 주전경쟁부터 넘어야 하지만, 이미 축구팬들은 발탁만으로 이승우에 대한 기대감이 크다.

기대가 큰 이유는 이승우가 '신선'하기 때문이다. 이승우는 앞선 대표팀의 월드컵 최종예선과 친선경기에 나갔던 다른 공격수와 차별화된 능력을 가졌다는 평가가 많다. 축구계 관계자들 사이에는 "오히려 대표팀 명단이 모두의 예상과 같았다면 별다른 호응이 없었겠지만 이승우 등 깜짝 발탁이 나와서 주목도를 높인 부분도 있다"는 분석도 있다.

신태용 감독은 이승우에 대해 "소속팀에서 많은 출전 기회를 얻지는 못했지만 지금은 많이 성장했고 첫 골을 넣으면서 좋은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수비 뒷공간을 파고드는 능력이나 문전에서의 파울 유도, 상대를 교란하는 민첩한 움직임 등을 이승우의 장점으로 꼽았다.

이승우는 '교체카드'로 경기에 나가 이러한 능력을 시험 받을 것으로 보인다. 한준희 KBS 해설위원은 아시아경제와의 전화통화에서 "주전이 아닐 가능성이 크다. 이미 이재성, 권창훈이 좌우 날개에 있고 그 자리에는 손흥민(토트넘), 이근호(강원) 등도 나갈 수 있어 활용할 선수들이 많다"면서 "다만 현 우리 대표팀의 약점이 공을 몰고 달릴 수 있는 돌파형 선수가 아주 부족하다는 부분이었다. 이승우는 그런 강점을 가진 선수로 '색다른 조커'로 활용될 가능성이 있다. 전문 드리블러, 돌파형 자원으로서 가치가 있다"고 했다.
이승우의 발탁은 교체카드에 대한 신 감독의 고민과도 맞닿아 있다. 최근 우리 대표팀은 경기 중에 흐름을 바꿀 수 있는 확실한 교체 요원이 부족했다. 이 점도 이승우가 경기를 잘하면 해결해 줄 수 있는 문제다.

우리 대표팀은 오는 21일 소집돼 월드컵 전까지 국내와 오스트리아에서 친선경기를 4번 한다. 이승우의 월드컵 출전 여부는 이 4경기에서 주어진 출전시간 안에 얼마나 임팩트를 보여주느냐에 달렸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