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선관위, 수상경력 부풀린 배현진에 서면경고 조치

최종수정 2018.05.14 14:31 기사입력 2018.05.14 14:22

댓글쓰기

배현진 서울 송파을 자유한국당 예비후보/사진=MBC

배현진 서울 송파을 자유한국당 예비후보/사진=MBC



수상경력 부풀리기 의혹을 받고 있는 배현진 서울 송파을 자유한국당 예비후보가 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서면경고의 행정조치를 받았다.

중앙선관위 관계자는 14일 “서울시 선관위가 지난 11일에 서면경고 행정조치를 내렸다”고 밝혔다.

앞서 배 예비후보는 지난 2007년 진행된 제6회 숙명토론대회에서 금상을 받았다고 포털 사이트에 기재돼 있었으나, 실제로 수상한 것은 은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최근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배 예비후보는 전국대학생토론대회에서 베스트 스피커상을 받았다고 했으나,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가 개최하는 전국 대학생 토론대회 홈페이지에 따르면 배 후보는 10명에게 수여되는 스피커상을 수상한 것으로 나타났다.
당시 논란이 일자 배 후보는 블로그에 “오해와 혼란을 초래해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에 당시 정청래 전 의원은 자신의 SNS에 “큰일 났다”며 “공직선거법 250조는 ‘당선되거나 되게 할 목적으로 연설, 방송, 신문, 통신, 잡지 등 기타의 방법으로 후보자에게 유리하도록 후보자의 경력, 행위 등에 관해 허위 사실을 공표한 자는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허위경력 기재는 당선무효형”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한편 MBC 아나운서 출신인 배현진은 지난 3월9일 자유한국당에 입당해 송파을 재보궐 선거에 예비후보로 등록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