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해 ‘편백나무 숲’ 등 10개 국유림, 명품 숲 추천

최종수정 2018.05.09 11:01 기사입력 2018.05.09 09:12

댓글쓰기

산림청 제공

산림청 제공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전국 휴양·복지형 국유림 명품 숲 10개소가 가볼만한 명소로 추천됐다.

산림청은 ▲달맞이산 자작나무숲(강원 인제) ▲금산 편백나무 숲(경남 남해) ▲황정산 바위꽃 숲(충북 단양) ▲운장산 갈거계곡 숲(전북 진안) ▲함백산 하늘 숲(강원 정선·영월) ▲검마산 금강송 숲(경북 영양) ▲희리산 해송 숲(충남 서천) ▲비무장지대(DMZ) 펀치볼(강원 양구) ▲무의도 호룡곡산·국사봉(인천 중구) ▲소백산 천동계곡 숲(충북 단양) 등을 국유림 명품 숲으로 선정했다고 9일 밝혔다.
이중 달맞이산 자작나무 숲과 금산 편백나무 숲, 검마산 금강송 숲은 각각 국내 대표 숲 명소로 여행 전문가들이 꼽은 ‘꼭 한번 가보고 싶은 숲’에 선정되기도 했다.

또 검마산 금강송숲과 금산 편백나무숲, 희리산 해송숲, 황정산 바위꽃 숲, 운장산 갈거계곡 숲 등 5개소는 국립자연휴양림이 위치해 사전예약을 통한 가족단위 숙박 및 산림체험 프로그램 참여가 가능한 이점을 갖는다.

이밖에 함백산 하늘 숲과 비무장지대 펀치볼, 무의도 호룡곡산·국사봉는 능선을 따라 형성된 웅장한 자연경관이 추천 배경이 됐다.
앞서 산림청은 지난해 ‘개청 50주년’을 기념해 경영·경관형 숲 10개소와 보전·연구형 숲 10개소를 명품 숲으로 발표한 바 있다. 또 올해 10개소를 휴양·복지형 국유림 명품 숲으로 선정한 데 이어 2022년까지 전국 총 50개소의 국유림 명품 숲을 발굴·육성한다는 계획이다.

박영환 국유림경영과장은 “휴양·복지형 국유림 명품 숲은 가정의 달 가족과 함께 숲 여행을 즐길 탁월한 명소가 될 것”이라며 “산림청은 앞으로도 다양한 국유림 명품 숲을 발굴, 국민 다수가 산림의 경제·사회·문화적 기능을 누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