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생방송 중 성추행 당한 女아나운서의 복수 방법은? (영상)

최종수정 2018.05.08 18:34 기사입력 2018.05.08 14:33

폭스 스포츠 소속 아나운서 마리아 페르난다 모라, 생방송 도중 성추행에 곧바로 '반격'



[아시아경제 최종화 기자] 생방송 도중 자신을 성추행한 남성을 거침없이 응징한 아나운서가 화제다.

폭스 스포츠 소속의 아나운서 마리아 페르난다 모라는 지난 26일 멕시코 과달라하라에서 열린 축구 경기에 취재를 나갔다. 홈팀 치바스 과달라하라가 미국 프로축구팀인 토론토 FC에 승리하여 관중들의 열기는 한껏 달아오른 상태였다. 마리아는 현장에서 환호하는 관중들과 인터뷰를 시도했다.

인터뷰 도중 한 남성이 마리아의 뒤로 밀착했고, 그녀의 표정은 일그러졌다. 많은 사람이 몰린 틈을 타 마리아의 신체에 손을 댔기 때문이었다.

그녀는 곧바로 카메라를 등지고 뒤로 돌아 손에 든 마이크로 남성의 몸을 내리쳤다. 이 모습은 그대로 멕시코 전역에 생중계되며 방송 사고로 이어졌다.
성추행을 당한 후 마리아 페르난다 모라는 들고 있던 마이크를 이용해 가해자를 공격했다.(영상 캡쳐)

해당 장면이 논란이 되자 마리아는 SNS를 통해 해명했다. 그녀는 "그날 나에게 일어난 일은 수천 명의 여성이 공공장소에서 언제든 당할 수 있는 일이었다. 차이점이 있었다면 나의 경우 생방송 도중에 당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처음에는 우연히 일어난 일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내가 즉각 대응하지 못하자 남성의 손이 엉덩이 사이까지 들어오는 것을 느꼈다. 그는 생방송 중인 것을 이용했다"며 "나는 나 자신을 보호하기로 했다. 그때로 다시 돌아가도 똑같이 행동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종화 기자 finale@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